2020.11.19 (목)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20.7℃
  • 흐림서울 12.7℃
  • 대전 17.4℃
  • 천둥번개대구 25.2℃
  • 울산 20.7℃
  • 박무광주 17.3℃
  • 부산 20.4℃
  • 흐림고창 15.5℃
  • 제주 21.2℃
  • 흐림강화 10.9℃
  • 흐림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6.6℃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21.1℃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전문가 칼럼] 우여곡절 속 수능, 무사히 잘 끝나길

수능이 이제 불과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재작년에 아들이 수능을 치렀는데, 그때 생각이 문득 났다. 친한 엄마들과 수능 도시락 반찬으로 뭘 할까 의논했던 일, 수능 전날 밤에 아들 보고는 일찍 자라고 해놓고 정작 필자는 너무 떨려서 잠 한숨 이루지 못했던 일, 수능 시험장까지 아이를 태워주며 격려했던 일, 수능 시험 시간에 맞춰 끝없이 기도했던 일 그리고 수능 시험장 앞에서 마치고 나오는 아이를 기다렸던 일…. 그 모든 일이 어제 일처럼 생생하다.

 

어제 일처럼 생생한 아들의 수능 날

 

전염병의 창궐로 대입 일정이 수차례 연기되는 바람에 올해는 수능을 12월 초에 치르게 됐다. 사실 정상적인 일정대로였다면 수능 채점이 완료돼 수능 성적표가 나올 시점이다. 수능이 다가올 때면 수능을 치르는 수험생들이나 지도하는 선생님들, 그리고 부모님들 모두 한 가지 마음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아이들이 무사히 수능을 치르길 바라는 마음, 오직 이것 하나뿐일 것이다. 그런데 올해는 이보다 더 마음 쓰이는 일이 있다. 아침 일찍부터 오후 늦은 시간까지 그 오랜 시간을 실내에서 꼼짝 못 하고 앉아서 시험을 치러야 하는 우리 수험생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이 걱정스럽다. 마스크를 끼고 그 긴 시간을 탈 없이 잘 버틸 수 있을까.
 

걱정과 한탄을 하자면 한도 끝도 없을 것이다. 전염병의 확산은 이제 전 세계적인 재난이자 전 인류적인 비상 상황이다. 수많은 걱정과 우려가 밀려오지만, 마냥 근심만 하고 있을 수는 없다. 우리의 일상이 많이 바뀌긴 했지만 힘겹더라도 생활은 영위해 나가야 한다. 

 

“얘들아, 그동안 수고 많았어!”

 

이렇게 어려운 여건 속에서 치러지는 수능이다 보니, 올해 수능을 맞는 마음이 여느 해와 매우 다르다. 이제는 수능이라는 큰 산을 넘어야 하며 그러려면 채비를 단단히 해야 한다. 시험 보는 당사자인 우리 수험생들이 마음을 단단히 먹고 수능에 임해야 한다. 수험생들은 수능을 대입을 위한 관문 혹은 통과의례로서 담담하게 받아들여 주길 바란다. 제자들에게 용기를 북돋워 주고 사기를 올려 주는 일은 바로 우리가 해야 한다. 수능을 곧 보게 될 제자들에게 교사들이 해 줄 수 있는 것은 따뜻한 격려의 말일 것이다.

 

“얘들아, 그동안 수고 많았어! 너희들은 지금까지 잘 해왔고 이번에도 잘 해낼 거야.”
   

수능을 보는 수험생들에게 건강과 행운을 빈다. 또, 수능 감독을 하시느라 수고하실 선생님들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함께 마음을 졸일 수험생의 부모님들에게도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우여곡절 속에 치러지는 올해 수능, 무사히 잘 끝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