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5.4℃
  • 구름조금강릉 1.5℃
  • 맑음서울 -3.1℃
  • 구름조금대전 -2.2℃
  • 구름많음대구 0.9℃
  • 맑음울산 1.4℃
  • 구름많음광주 3.0℃
  • 맑음부산 2.4℃
  • 흐림고창 0.8℃
  • 구름조금제주 7.1℃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4.5℃
  • 구름조금금산 -3.8℃
  • 맑음강진군 3.3℃
  • 구름조금경주시 1.4℃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전문직대비

[학사실무] '청탁금지법'의 이해

들어가며

몇 년 전 뉴스 기사에서 대학생이 마음에 안 드는 지도교수를 처벌받게 할 목적으로 커피음료를 사서 교탁에 두었고, 대학교수는 학생 성의를 생각해서 마시며 강의를 했는데 이를 「청탁금지법」으로 신고한 사례가 있었습니다. 뉴스를 접하면서 우리 사회가 교원을 바라보는 시선이 어떠한가라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열심히 강의해 주는 선생님께 커피 한잔도 못 드리게 법으로 금지하는 사회가 되었다는 것이 너무 서글펐습니다.

 

너무 정에 얽매인 일 처리는 안 되지만 작은 성의도 받으면 처벌 대상이 된다는 것이 제 기준에서는 교원의 위상이 많이 저하된 것이 아닌가 하는 씁쓸한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악법도 법이라는 소크라테스의 말처럼 「청탁금지법」이 제정되어 시행되는 이 시점에서 교육전문직으로서 이 법의 취지를 이해하고 사소한 것도 민원인으로부터 청탁을 절대로 받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따라서 이번 호에서는 교육전문직으로서 업무 추진을 함에 있어 청렴한 공직 수행을 위해 「청탁금지법」의 이모저모를 사례를 통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청탁금지법」의 이해

가. 「청탁금지법」이 무엇인가요?

「청탁금지법」의 정식 명칭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입니다. 법안의 기초는 공직자의 부정부패를 방지하고 공직사회의 기강을 확립하자는 취지로 당시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인 김영란이 2012년에 처음 발의했고, 2015년 3월 27일 제정된 법안으로 이후 공직자뿐만 아니라 언론인 임원과 교직원까지 확대되었습니다. 이 법안은 크게 금품수수 금지, 부정청탁 금지, 외부강의 수수료 제한 등 세 가지 축으로 되어 있습니다. 「청탁금지법」에 따르면 금품과 향응을 받은 공직자뿐만 아니라 부정청탁을 한 사람에게도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또한 공직자는 배우자가 금품을 받은 사실을 알면 즉시 신고해야 하며, 신고의무를 어길 시에는 형사처벌 또는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됩니다.

 

나. 「청탁금지법」을 제정한 이유와 그 주요내용은 무엇인가요?

1) 「청탁금지법」의 제정 이유

공직자 등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저해하는 부정청탁 관행을 근절하고, 공직자 등의 금품 등의 수수행위를 직무관련성 또는 대가성이 없는 경우에도 제재가 가능하도록 하여 공직자 등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보장하고 공공기관에 대한 국민의 신뢰 확보를 위함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