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6 (수)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0.4℃
  • 구름많음울산 0.6℃
  • 구름조금광주 1.5℃
  • 구름조금부산 1.1℃
  • 구름많음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4.8℃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0℃
  • 흐림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7℃
  • 구름조금거제 0.9℃
기상청 제공

뉴스

보건교사회 ‘응급처치 MASTER’ 펴내

학교에 특화한 응급처치의 모든 것

학교에서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온 보건교사들이 의료지식과 현장 경험, 실제 사례를 담은 ‘응급처치 MASTER’를 출간했다. 학교 현장에서 근무하는 유일한 의료인인 보건교사가 알아둬야 할 응급처치에 대한 모든 것을 알려준다. 
 

뇌졸중, 천식, 복통, 골절, 아나필락시스 반응 등 경증부터 중증까지 학교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응급상황과 질병 74가지를 영역별로 구성했다. 특히 응급상황 사례와 관련 삽화를 수록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게 돕는다.

 

환자의 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신체 사정, 중등도 판단, 그에 따른 응급처치와 주의사항까지 응급처리 과정을 체계적으로 설명한다. 서울대 응급의학과 교수들이 감수해 전문성을 높였다. 
 

총괄 기획을 맡은 차미향 보건교사회 회장은 “학교에서는 가벼운 상처부터 생명을 위협하는 사고까지 발생한다”면서 “소중한 아이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매 순간 고민하고 노력하는 보건교사들에게 길잡이가 돼줄 것”이라며 기획 의도를 밝혔다. 
 

대표 저자인 윤재희 서울월촌초 보건교사는 “병원 밖 응급처치 현장은 의료 자원이 매우 한정적이고, 환자의 상태도 급격하게 변하기 때문에 응급처치에 어려움이 많다”며 “보건교사뿐 아니라 병원 밖 응급처치 현장에서 생명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산업 현장과 보건진료소의 간호사, 응급구조사 등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