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7 (목)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8.3℃
  • 맑음서울 -12.3℃
  • 맑음대전 -9.5℃
  • 맑음대구 -8.1℃
  • 구름조금울산 -6.6℃
  • 구름많음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5.0℃
  • 흐림고창 -10.3℃
  • 제주 -1.9℃
  • 맑음강화 -12.0℃
  • 맑음보은 -11.0℃
  • 구름조금금산 -9.7℃
  • 흐림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7.4℃
  • 구름조금거제 -5.1℃
기상청 제공

[전문가 칼럼] 성장형 마인드로 리셋하라

무슨 일이든지 마음먹기에 따라 달리 보인다고 했다. 그만큼 사건이나 상황을 대하는 우리의 마음가짐과 태도가 중요하다는 말이다. ‘나는 뭘 해도 안 돼.’ ‘나는 할 만큼 했어. 이젠 포기할래.’ ‘공부는 나랑 안 맞아. 이 길이 아닌가 봐.’ 학교 시험을 치르고 나서 자신의 시험 점수에 실망한 우리 아이들이 자주 하는 독백들이다. 시험을 망치고 나서 속상해서 하는 말이지만 이 속에는 자신에 대한 의구심과 좌절감이 깊게 자리하고 있다. 

 

같은 상황, 다른 태도

 

똑같은 점수를 받았는데 다르게 생각하는 아이들도 있다. ‘이번엔 공부를 너무 조금만 했어. 다음엔 더 열심히 해야지.’ ‘나름대로 열심히 했는데 문제가 뭘까?’ ‘공부 방법을 바꾸면 더 잘할 수 있을 거야.’ 이런 마인드를 가진 아이들은 일이 원하는 대로 되지 않았을 때, 운이나 자기의 실력을 탓하지 않고 자기의 노력이 부족했다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다른 대안이나 전략을 모색한다. 좀 더 노력하거나 다른 방법을 시도하면 자신이 성장할 수 있다고 믿는다. 
 

같은 점수를 받고도 완전히 다른 두 가지 유형의 반응을 보이는 아이들. 심리학자 캐롤 드웩(Carol Dweck)에 따르면, 전자는 고정형 마인드를 가진 아이들이고 후자는 성장형 마인드를 가진 아이들이다. 고정형 마인드를 가진 아이들은 과정보다는 결과에 집착하고 실패를 두려워해서 새로운 시도를 꺼린다. 이에 비해 성장형 마인드를 가진 아이들은 결과보다는 과정 자체에 초점을 맞추고 계속 도전하기 때문에 실제로 성장할 수 있다. 

 

결과보다 과정에 초점 맞춰

 

고정형 마인드는 자신이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조차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자신에 대한 부정적으로 고착된 마음의 태도를 가진 사람들은 자아 효능감이 떨어져서 아무것도 의욕적으로 시도하지 않기 때문에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다. 또한 자신의 능력을 높이 평가하는 사람들 중에도 고정형 마인드를 가진 사람들은 남의 눈을 의식해 자신이 실패하는 모습을 보이기 싫어서 도전적인 과제를 시도하지 않기도 한다. 이 두 가지 경우 모두 성장과는 거리가 먼 태도다. 
 

반면에, 성장형 마인드는 자신의 성장을 믿게 하고 노력과 시도를 멈추지 않게 한다. 뇌의 전기 신호 실험에서도, 실수했을 때, 성장형 마인드를 가진 사람의 뇌는 활성화 됐지만, 고정형 마인드를 가진 사람의 뇌는 잠잠했다고 한다. 뇌가 잠잠했다는 것은 자기의 실수나 실패를 자기도 모르게 받아들이고 다른 모색을 하지 않았다는 뜻이고 뇌가 활성화됐다는 것은 뭔가 새로운 대안이나 방안을 모색하느라 생각을 많이 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교학상장(敎學相長). 교사를 꿈꾸며 교육학을 배울 때나 학교 교육 현장에서 이 문구를 자주 접했다. 교사와 학생의 상호작용을 강조한 표현이다. 비단 학교에서 가르치는 교사와 배우는 학생들 사이뿐만 아니라 가정이나 직장 등 교육이 일어나는 모든 장에서도 교육 당사자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다는 희망을 전하는 메시지이기도 하다. 교사로서, 부모로서 아이들이 성장할 수 있다는 굳은 믿음을 가지고 아이들을 대해야 우리 아이들이 진짜 성장할 수 있고 우리도 함께 성장할 수 있다. 성장형 마인드로 리셋해야 하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