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1 (목)

  • 맑음동두천 9.5℃
  • 맑음강릉 9.1℃
  • 맑음서울 14.0℃
  • 구름많음대전 13.1℃
  • 구름조금대구 12.3℃
  • 맑음울산 13.7℃
  • 구름많음광주 13.7℃
  • 맑음부산 14.1℃
  • 구름많음고창 11.0℃
  • 흐림제주 15.6℃
  • 맑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1.7℃
  • 구름많음금산 10.5℃
  • 흐림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안중근 의사님 “잊지 않겠습니다”

중국 대련한국국제학교 추모 행사
헌화·편지 쓰며 순국 의미 되새겨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안중근 의사님의 사형 집행일이 얼마 남지 않은 이 시점에, 저는 지금 어둠이 드리워진 곳에 빛이 들어오길 간절히 바랍니다. 의사님이 홀로 일제의 판정에 대항하고 있을 당시 저희는 같이 나서지 못했다는 사실을 잊을 수 없습니다. 안중근 의사님이 겪으신 일들을 저희 마음에 영원히 간직하고서 지금껏 걸어오신 길이 헛되지 않도록 저희가 그 뒤를 강인한 정신으로 이어나가겠습니다.”(신현서·11학년)
 

지난달 26일 중국 대련한국국제학교(교장 안희숙) 음악당. 안중근 의사 순국 111주년을 기리는 추모 행사가 열렸다. 추모에 참석한 모든 학생과 교직원들은 들은 안중근 의사 영정 앞에 차례로 헌화하며 안중근 의사 순국의 의미와 가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추모 행사는 안중근 의사의 업적, 순국을 기리는 추모 영상을 본 후 김서현 학생(고등부 학생회장)의 안중근 의사에게 드리는 편지 낭독으로 시작됐다. 고등부 학생 22명으로 구성된 합창단은 뮤지컬 ‘영웅’ 중 ‘사랑하는 내 아들 도마’와 ‘장부가’를 엮어 안중근 의사의 순국 직전 모습을 퍼포먼스 형식으로 연출해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학교는 이밖에도 안중근 의사를 추모하는 마음을 담은 글짓기, 포스터 그리기 문예 대회를 개최해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재외한국인으로서의 자긍심을 고취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대련한국국제학교가 위치한 중국 대련 지역에는 안중근 의사가 순국한 여순감옥이 있어 해마다 안중근 의사 서거일에 맞춰 추모 행사를 갖는다. 이날도 같은 시각 여순감옥에서는 대련한국인(상)회, 민주평화통일추진위원회 공동 주최로 ‘안중근 의사 순국 111주기 숭모제’가 열렸다. 
 

신지윤 학생은 “안중근 의사님께 꽃을 바치는 그 순간 수백, 수천 가지의 감정이 들었다”며 “안중근 의사님이 계셨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굳건하게 자리 잡았다. 하고 싶은 말을 다 표현할 수는 없지만 ‘감사하다’는 이 한마디는 꼭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희숙 교장은 “안중근 의사의 순국 111주년을 기리는 행사를 학생들이 기획하고 참여한 것이 매우 뜻깊었다”며 “순국선열들의 마음을 느끼고 한 번 더 가슴에 되새기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