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7.5℃
  • 구름많음강릉 13.0℃
  • 맑음서울 13.8℃
  • 구름많음대전 12.3℃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2.9℃
  • 구름많음광주 14.0℃
  • 구름많음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11.3℃
  • 구름조금제주 14.9℃
  • 흐림강화 7.6℃
  • 구름조금보은 8.7℃
  • 구름많음금산 10.3℃
  • 구름많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9.9℃
  • 구름조금거제 10.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충북도교육청 초유의 압수수색…교육감이 결자해지해야"

충북교총 23일 성명 발표
"자진 출두해 조사받아야"

충북교총(회장 서강석)은 충북도교육청 납품비리 의혹과 관련해 김병우 교육감이 결자해지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번 사건에 교육감 측근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만큼 김 교육감 스스로 중대한 위기 상황임을 인식하고 교육 가족에 대한 진실성 있는 사과와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것이다.

 

충북교총은 23일 성명을 내 "납품비리 사건과 관련해 매우 우려스러움을 표하며,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길 바란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지역 시민단체는 납품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김 교육감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후 검찰은 전 교육청 재무과장, 선거캠프 출신 측근과 납품업자를 소개한 인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중간고리 역할을 한 인물을 구속한 데 이어 16일에는 충북도교육청을 압수수색했다.

 

김 교육감은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며 자신을 고발한 시민단체를 맞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교총은 "김 교육감 측근이 구속됐다는 소식은 충북교육의 충격 그 자체"라며 "선거캠프 출신 모 인사는 김 교육감 처가 지인, 인수위원 출신 등 소문이 무성한 만큼 김 교육감도 이번 사건에서 자유롭지만은 않은 듯하다"고 봤다.

 

이어 "도교육청 초유의 압수수색은 충북교육에 치욕의 날이 아닐 수 없다"며 "본인이 의혹을 부인하듯이 사법기관에 자진 출두하여 조사를 받으면 모든 진실이 규명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