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4 (월)

  • -동두천 9.8℃
  • -강릉 10.8℃
  • 구름많음서울 12.4℃
  • 맑음대전 13.6℃
  • 구름조금대구 13.9℃
  • 구름많음울산 15.0℃
  • 흐림광주 14.2℃
  • 구름많음부산 16.1℃
  • -고창 15.2℃
  • 흐림제주 18.6℃
  • -강화 11.4℃
  • -보은 12.4℃
  • -금산 12.1℃
  • -강진군 17.1℃
  • -경주시 14.0℃
  • -거제 17.0℃

누가 교사를 탓하는가

교사는 인연이 중요한 직업이다.

관계에 서운함이 끼어들면 지속적으로 껄끄럽게 된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아이들 말만 듣고 화를 내며 쫓아온다. 아무리 감정코칭을 배우고 대화법을 연습해도 막무가내인 학부모를 진정시키고 우아하게 커피를 마시며 대화할 재간이 없다. 아이들 입장 따위는 생각하지 않고 행정적으로 처리하는 것이 옳은 것인가 하는 생각을 할 때도 있다.

“야~ 2반 담임이 누구야!” 창문 너머로 거친 목소리가 들려왔다. “우리 딸이 왕따를 당하고 있었다는데 모르고 있었다는 게 말이 돼?” 교직경력 20여년 만에 맞딱드리는 이 당혹스러운 상황. 나는 순간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멍해있었다.

수지(가명) 아버지가 학교에 찾아 온 것은 스승의 날 행사가 끝나고 주섬주섬 짐을 챙기고 있을 무렵이었다. 교무실 문을 요란스럽게 밀고 그가 들어왔다. 흥분한 아버지는 학교 측이 납득할만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가만두지 않겠다며 으름장을 놨다.

며칠 뒤 학교에 비상이 걸렸다. 00당 정00 국회의원 비서실에서 최근 몇 년간의 학교폭력관련 자료를 요구한 것이다. 시간차 공격을 하듯 서울시교육청 감사실에서도 학교로 오겠다는 연락이 왔다. 동료교사들의 한숨과 투덜거림에 심장이 두근거렸고 얼굴이 달아올랐다. 순간 나는 죄인이 되었다. 나름대로 원만한 해결을 위해서 노력했던 내 자신이 초라해보였다. 이유 불문하고 아이들 입장 따위는 생각하지 않고 무조건 행정적으로 처리해야하는 것이 역시 옳은 것 이구나 후회가 들었다. 그동안 내가 최선이라고 생각하며 행동했던 것들이 흐트러지면서 자신감이 떨어졌다. 주말이 지나고 3교시 수업이 끝난 후 이 난리가 터진 것이다. 이후 9월 국정감사 자료 제출 때에도 과거 3년간의 자료를 요구했고 나는 일 년 동안 계속해서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지울 수 없었다. 학교가기가 정말 싫었다. 동료들이 나에게 뭐라 하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위로를 해주는데도 나는 주눅이 들었다. 하루 빨리 다른 학교로 발령났으면 하는 생각뿐이고, 아이들을 만나도 기쁘지 않았다. 올 일 년 동안 내내 그랬다. 수지 아버지께 전화를 했다. 바쁘니까 나중에 통화하자는 말만 남긴 채 전화는 끊어졌다. 전화는 오지 않았다. 다시 용기냈지만 수지아버지는 “내 딸을 위해서 아버지가 그 정도는 해야되지 않겠느냐. 우리 딸은 힘든데 가해자들은 웃으며 학교를 다닌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는 답변만이 비수처럼 돌아왔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