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1 (목)

  • -동두천 6.4℃
  • -강릉 10.1℃
  • 박무서울 6.9℃
  • 대전 7.4℃
  • 박무대구 7.4℃
  • -울산 8.4℃
  • 흐림광주 6.3℃
  • 맑음부산 9.1℃
  • -고창 5.0℃
  • 흐림제주 13.5℃
  • -강화 7.9℃
  • -보은 6.4℃
  • -금산 5.3℃
  • -강진군 3.5℃
  • -경주시 6.4℃
  • -거제 8.8℃

학교경영

수많은 조직이나 단체들은 나름대로의 독특한 문화를 갖고 있다. 어떤 문화를 갖고 있느냐에 따라 조직의 발전과 미래는 달라진다. 다음은 조직 문화의 중요성을 말해주는 신문기사 내용이다. 


프로 운동팀들의 행사장에서 소속 외국인 선수들에게 요즘 가장 많이 듣는 한국말을 물어보았다. 뒷줄의 5~7위 팀에 속한 외국인 선수는 “힘들어요”, “죽겠어요”, “아파요”라고 대답하고 앞줄의 1~4위 팀에 속한 선수들은 “안녕하세요”, “많이 먹어”, 함께”라고 대답하였다. 또한 뒷줄의 감독들은 앞줄의 상위권 감독보다 웃음기가 적었다. (동아일보 2016.10.13.)


긍정적인 말을 많이 하는 팀과 부정적인 말을 많이 하는 팀의 차이가 성적에 얼마나 많은 영향을 주는지 알 수 있는 기사였다.  


전국의 수많은 학교들은 각자 다른 여건에 놓여 있다. 이런 다양한 상황에서 학교장들은 국가의 교육정책 방향과 학교 실정에 맞는 창의적 교육활동을 통해 최적의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학교 구성원을 이끌어가는 리더십을 갖추어야 한다. 서지오바니(Sergiovanni)는 학교 조직에 필요한 리더십으로 기술적 리더십, 인간적 리더십, 교육적 리더십, 상징적 리더십, 문화적 리더십이 있으며 특히 상징적 리더십과 문화적 리더십이 중요하다고 하였다. 학교장은 학교의 구성원들이 학교문화를 창조하고 그 문화 속에서 생활한 학생들이 어른이 되어 학교의 바른 문화를 사회에서도 이어가도록 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명쾌한 학교경영 비전 제시가 중요
새로운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조직의 변화를 이끌어가야 가능하다. 조직의 변화를 가능하게 하기 위한 요소로 켄 로빈슨(Ken Robinson)은 그의 저서 <학교혁명(Creative schools)>에서 성공적인 학교의 특성들을 분석하여 네가지 요소를 제시하였다.


첫 번째 요소인 비전(vision of the future)은 학교 구성원들이 인지하고 있는 학교경영의 방향이다. 만약 비전이 없다면 구성원들은 혼란(confusion)에 빠지게 된다. 두 번째 요소는 기량(skills)이다. 기량은 구성원들이 변화를 이룰 수 있다는 확신과 함께 변화를 위해 필요한 능력을 말한다. 세 번째 요소인 인센티브(incentives)는 변화의 합리성과 지금보다 나아질 가능성에 대한 확신이다. 그리고 그 변화가 구성원인 자신에게 가치 있는 것이 있어야 한다. 인센티브가 없으면 구성원들은 저항(resistance)하게 된다. 네 번째 요소인 자원(resources)은 인적·물적 자원을 포함하며, 조직 변화를 위해서는 적정한 자원이 확보되어야 한다. 만약 이 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구성원들은 좌절(frustration)에 빠지게 된다. 마지막으로 구체적인 추진 계획(action plan)이다. 조직의 변화를 위해서는 조직원들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신뢰할만한 구체적이고 합리적인 추진 계획이 준비되어야 하며, 이런 계획이 준비되지 않으면 조직의 운영이 산만(diffusion)하고 일관성이 없게 된다. 켄 로빈슨은 학교문화를 변화시키기 위하여 학교장은 학교 구성원들이 올바른 방향으로 변하고 있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끌어 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교장이 학교문화의 창조와 발전을 위한 네 가지 요소를 갖추려면 학교 조직의 특성에 맞는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 학교장은 학교경영에 있어서 변화에 대한 확신과 자신감이 필요하다. 또한 감성 리더십과 진정성 리더십, 변혁적 리더십, 문화적 리더십 등의 강점을 이해하고 적용하여 학교 조직의 효과성을 높여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