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1 (목)

  • -동두천 6.4℃
  • -강릉 10.1℃
  • 흐림서울 6.7℃
  • 대전 7.1℃
  • 흐림대구 7.9℃
  • 흐림울산 8.5℃
  • 안개광주 6.0℃
  • 구름조금부산 9.5℃
  • -고창 4.3℃
  • 흐림제주 13.5℃
  • -강화 8.6℃
  • -보은 6.0℃
  • -금산 4.8℃
  • -강진군 4.3℃
  • -경주시 7.8℃
  • -거제 9.5℃

보수교육, 진보교육 그리고 미래교육

선거 때마다 진보와 보수로 갈라져 서로 다른 주장으로 상대방을 곤란하게 하는 일을 흔히 볼 수 있다. 교육계 역시 보수성향 혹은 진보성향의 교육감이라고 칭하며 사분오열하고 있다. 그러나 올바른 교육,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교육, 미래사회가 요구하는 역량과 가치관을 제대로 가르치는 교육 등을 행함에 있어 진보와 보수의 구분은 무의미하다. 오히려 미래교육의 방향을 제대로 설정하고 차근차근 실행하기 위해서는 모두 함께 힘을 합쳐야 할 때이다. 사교육의 피해로 많은 국민들이 힘들어하고, 성적이 좋은 일부 학생들만을 위한 교육, 졸업장을 위해 의미 없는 교육을 받고 있는 많은 학생들이 존재하는 이러한 교육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개선하고자 하는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


진영 논리보다 미래교육 위한 방향 설정 중요
서지오바니(Sergiovanni)는 학교의 본질적 기능은 배움과 돌봄이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학교를 교육공동체로 만들어서 학생들의 삶이 행복하고 미래사회에 대한 준비가 가능하도록 교육해야 한다고 하였다. 학교에서 배움이 제대로 일어나기 위해서는 학생뿐만 아니라 교사를 포함한 모든 구성원들의 지속적인 학습이 가능해야 한다. 잘 가르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계속해서 공부하는 교사의 모습이 함께 할 때 진정한 학생들의 배움이 이루어지게 된다.


그리고 돌봄이 중요한 이유는 학습의 결과가 삶에 반영되어 개인의 행복뿐만 아니라 사회구성원 모두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지식이나 역량을 사용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기 때문이다. 뛰어난 지식과 역량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로지 개인의 이익만을 위해 사용하다가 한 국가나 사회에 엄청난 피해를 입히는 사례를 심심치 않게 목격할 수 있다. 돌봄이 없는 배움만을 강조하는 교육, 경쟁을 위한 엘리트 지상주의 교육의 단적인 피해라고 할 수 있다. 배려와 봉사정신이 없는 배움은 오히려 엄청나게 큰 피해를 입힐 수 있는 괴물을 공들여서 만드는 일이라고도 할 수 있다.


따라서 ‘돌봄이 있는 배움’이 가능한 학교 교육을 행해야 하고, 이러한 활동을 통해 학생의 삶을 행복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다. 학생들이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배려하고 공동체에 헌신하도록 지도하기 위해서는, 매일 학생들이 보고 따라 하는 학부모와 교직원들이 먼저 사랑하는 모습, 배려하는 모습, 헌신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야만 한다. 학생의 행복감을 높이는 일이 학업성취도 뿐만 아니라 창의성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은 수많은 연구에서 입증된 바이다. 학생들의 행복감을 높여주고 행복한 삶을 살아가는 힘을 길러주기 위해서는, 먼저 교직원들이 행복하게 교육 관련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하고 지원할 필요가 있다. 행복하지 않은 선생님은 결코 아이들을 행복하게 만들 수 없기 때문이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