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1 (일)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학교경영

상처입은 영혼, 가슴으로 품은 선생님들

전북동화중학교를 찾아서

전북 정읍시에 위치한 동화중학교는 우리나라 최초 공립 대안교육 특성화 중학교이다. 방황하는 학생들에게 치유와 돌봄, 그리고 사랑과 열정으로 변화의 계기를 제공하면서 인성 중심의 특성화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살아가는 역량을 갖춘 공동체 속의 바른 성장’을 목표로 설립된 이곳은 희망의 학교, 명품교육의 현장이다.


공립 대안교육의 초석을 다지는 동화중학교는 지난 2010년 3월에 개교하여 창의적 교육과정 편성과 실천 방안을 선도해 왔다. 2014년 제2대 교장으로 부임한 온영두 교장은 ‘희망을 꿈꾸는 학생, 사랑과 열정을 가지고 헌신하는 교사, 배움이 살아있는 학교, 믿음과 기대를 가지고 격려하는 학부모상’을 구현하며 선진형 대안교육을 이끌고 있다.




함께 성장하는 교육 공동체 육성
동화중학교의 교육철학은 ‘배움의 기쁨과 사랑의 돌봄으로 함께 성장하는 공동체’이다. ▲배움을 통한 자존감 있는 인간 ▲기본생활습관 형성을 통한 예의 바른 인간 ▲자연 속에서 실현되는 건강한 인간을 교육목표로 획일화된 교육 시스템을 벗어나 학생 맞춤형 수업 및 프로젝트형 교과통합 체험학습을 운영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지역봉사, 찾아가는 음악회 및 자율동아리, 학부모 동아리, 하늬벌 축제, 동화 토론마당 등 어울림과 소통이 있는 교육과정 등이다.


교과서형 교육이 아닌, 자연친화적인 전인교육으로 자아실현을 돕고, ‘자연과 인간’, ‘다른 사람과 나’의 올바른 관계 형성을 통하여 더불어 살아가는 조화로운 인격 배양을 추구하는 교육이다.


학생들과 함께하는 교사들의 뜨거운 열정
학교 부적응 등 청소년들의 위기는 사실 대부분 어른들의 잘못이다. 특히 부모들의 무관심과 무지에서 오는 무책임은 청소년들에게는 치명적이다. 가정이 붕괴되고 소통의 부재로 대화가 단절된 가족은 아이들에게 큰 상처를 준다. 회복할 수 없는 마음의 상처는 곧바로 부적응이라는 행동으로 나타나 감당할 수 없는 상황까지 치닫게 된다. 따라서 무엇보다 섬세하고 체계적인 접근을 요구하는 것이 대안형 공동체교육의 핵심이다.


이런 점에서 청소년 문제를 대하는 동화중 교사들의 해법은 남다르다. 위기의 모습이 보일 때마다 학생들이 보여준 결과만을 탓하지 않는다. 드러난 행동만을 놓고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내리는 일반교사들과 달리, 행동에 대한 근본 원인을 찾아 ‘상처주지 않는 변화’를 모색한다. 변화를 기대하기까지는 많은 인내와 한계가 뒤따르지만 학생들과 함께 동고동락(同苦同樂)하면서 얼어붙은 마음을 조금씩 열어 가는 것이 동화중 만의 노하우다. 거친 행동과 닫힌 마음으로 응어리진 아이들이 졸업할 즈음이면 아쉬움에 교실마다 눈물바다를 이루는 것도 교사들의 헌신적 사랑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 학교 김범주 교사는 ‘제2회 대한민국 공무원상’에서 옥조근정훈장을 수상했다. 김 교사는 학교 부적응 학생 등 어려운 현실에 있는 청소년들을 위한 대안교육의 발전적인 패러다임을 모색하고 실천적 학생지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는 6년째 학교 부적응 학생들을 위해 헌신해왔으며, 어렵고 힘든 아이들의 자존감 회복과 희망 찾기에 온 열정을 바쳤다. 가정불화로 의지할 수 없는 아이들을 위해 휴일도 반납하고 흥미로운 교육활동을 통해 그들에게 안정과 기쁨을 찾아줬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