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1 (일)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수학도 ‘女高男低’…공부 잘하는 남학생 줄었다

지난해 12월 6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회원국 35개국을 포함하여 전 세계 70여 개국이 참여한 PISA(Programme for International Student Assessment, 국제학업성취도평가) 2015 결과를 발표하였다. 우리나라는 PISA에 참여한 이래로 수학 영역에서 줄곧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으며, 이번에 발표된 PISA 2015 결과에서도 상위 수준을 유지하였다. 그러나 하위 성취 수준을 중심으로 주기에 따른 변화를 살펴보면, PISA 결과는 우리나라 교육정책에 대하여 의미 있는 시사점을 제공한다.


하위 성취 수준 남학생의 증가
PISA 2015에서 우리나라는 상위 성취 수준(5수준 이상) 학생의 비율이 OECD 평균 보다 높지만 싱가포르, B-S-J-G(중국)* 보다는 낮게 나타났다. 하위 성취 수준(2수준 미만) 학생의 비율은 OECD 평균과 B-S-J-G(중국)보다 낮지만 싱가포르나 일본보다는 높게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상위 성취 수준과 하위 성취 수준에서 모두 남학생의 비율이 높았는데 특히 하위 성취 수준에서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싱가포르는 상위 성취 수준과 하위 성취 수준에서 모두 남학생의 비율이 약간 높은 반면, 일본과 B-S-J-G(중국)는 하위 성취 수준에서는 여학생의 비율이, 상위 성취 수준에서는 남학생의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PISA 2015에서 PISA 2012에 비하여 상위 성취 수준의 비율은 낮아지고 하위 성취 수준의 비율은 높아졌다. 상위 성취 수준의 비율은 OECD 평균(12.5%→10.7%)을 비롯하여 PISA 2012에서 우수한 성취를 보인 국가인 싱가포르(40%→34.8%), 일본(23.7%→20.3%), 핀란드(15.3%→11.7%)에서 모두 줄어들었으나 우리나라(30.9%→20.9%)의 감소 폭이 가장 컸다.


하위 성취 수준의 비율이 PISA 2012에 비하여 감소한 싱가포르, 일본과 달리 우리나라는 6.4%p(9.1%→15.5%) 증가하였는데, 이러한 특징은 남학생에게서 더욱 두드러진다. 특히 우리나라는 남학생 중 하위 성취 수준 비율의 증가폭이 전체 참여국 중에서 터키, 튀니지에 이어 세 번째로 큰 나라였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