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7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현장

한국교원대 컴퓨터교육과, SW경진대회 깜짝 3연패

일반대생 능가 예비교사 눈길
김성식 교수 "엄청난 실습 덕"
"교사 이전에 SW전문가 양성"


한국교원대(총장 류희찬) 컴퓨터교육과 학생들이 각종 소프트웨어(SW) 경진대회를 휩쓸고 있다. 이들 예비교사들의 활약은 내년 SW교육 의무화를 앞두고 대학 측에서 교육의 질 향상에 힘쓴 결과다.
 
교원대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배제대에서 열린 ‘지역선도대학연합 SW경진대회’에서 컴퓨터교육과 2학년 나동빈·정희진 학생이 최우수상(1위)을 차지해 대회 3연패를 기록했다. 충북대, 공주대, 한국교통대, 배재대 등 충청권 5개 대학에서 대학별로 4팀씩 총 40명의 학생이 실력을 겨뤘다.
 
교원대 컴퓨터교육과는 앞서 7월에도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한 ‘전국 창의문제 해결능력 경진대회’에서 3년 연속 대학·일반부 대상(1위)을 거머쥐었다. 대회는 전국 예선을 통과한 100팀이 본선에서 창의적인 사고의 과정과 결과도출을 요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성식(60) 교원대 컴퓨터교육과 교수는 "교원양성대에서 일반대학 컴퓨터공학과나 소프트웨어학과에 비해 손색없는 교육을 하고 있음을 나타내주는 증거"라며 "엄청난 비중의 실습이 그 비결"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학생들에게 이론을 익히게 한 뒤 프로그래밍 실습까지 과제를 부과한 뒤 평가한다. 한 과목당 일주일에 3~4개 과제를 부과해 총 50개 가까운 프로그래밍을 경험하도록 하고 있다. 컴퓨터 교사는 교사이기 이전에 프로그래밍 실력이 뛰어나야 한다는 생각에서다.
 
실제로 일부 학생들은 임용고사 통과를 위해 이론위주로 공부하려 하지만, 김 교수는 초·중·고 학생들을 잘 지도할 수 있는 ‘당당한 교사’로 키우기 위해 타협하지 않고 있다. SW를 활용하는 교육에서 이제 SW를 직접 개발하는 능력을 기르는 교육으로 전환되는 시점에서 직접 SW를 만들어 보는 경험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천자문을 외운다고 훌륭한 문장가가 될 수 없다"면서 "문장을 자꾸 써봐야 문장력이 생기는 만큼 SW교육에서 프로그래밍 과제를 많이 해보는 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제는 실습결과물 채점이 매우 어렵다는 점이다. 교수가 한 학생의 과제물 3∼4개를 채점하는 데 보통 3∼4시간이 걸려 20명의 과제물을 채점하려면 60∼80시간이 소요된다. 이에 김 교수는 3년 전부터 자동채점시스템을 구축, 수업 중 과제를 제출하면 곧바로 점수를 매길 수 있는 경진대회 형태로 진행해 이 같은 문제를 해결했다. 중간·기말고사도 마찬가지다.
 
실습을 중요시하는 김 교수는 최근 일부 시·도교육청이 타 교과 교사들을 정보·컴퓨터교사로 전환시키기 위해 3∼4개월 단기과정으로 자격증을 부여하는데 우려를 표시했다. ‘수박 겉핥기’는 교육의 질을 담보하기 어렵다는 판단이다. 그는 "내년부터 초·중·고 정보교과를 담당할 교사들에게 50개의 프로그래밍 과제를 주고 이를 1개월 이내에 해결하게 하는 등 자격시험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를 히말라야 산맥을 등반하는 전문가와 셀파의 차이로 비유했다. 김 교수는 "히말라야 산맥의 험한 산들은 먼저 올라가본 사람만이 길을 안내할 수 있을 뿐, 짐을 운반하는 셀파에게 그 길을 맡기는 것은 위험하다"며 "SW교육이 의무화되는 시점에서 향후 4∼5년은 교원양성대 교수들과 전국 2000여명의 컴퓨터 교사들이 힘을 모아 불철주야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