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1 (목)

  • -동두천 19.5℃
  • -강릉 21.8℃
  • 구름조금서울 21.5℃
  • 박무대전 20.6℃
  • 구름많음대구 23.1℃
  • 박무울산 21.5℃
  • 흐림광주 22.0℃
  • 박무부산 20.4℃
  • -고창 21.8℃
  • 맑음제주 22.0℃
  • -강화 20.1℃
  • -보은 16.6℃
  • -금산 16.9℃
  • -강진군 21.2℃
  • -경주시 21.9℃
  • -거제 21.7℃

교육부차관에 박춘란 서울시부교육감

대학・지방교육 전문성 인정
승진때마다 ‘여성 1호’ 영예

31일 문재인 대통령은 신임 교육부 차관에 박춘란 서울시부교육감을 임명했다. 교육부 여성 첫 차관이다.


1965년 경남 고성 출생인 박 차관은 진주여고, 서울대 사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캘리포니아대 로스쿨을 나왔다. 미국 뉴욕주변호사이기도 하다.

 

1989년 행정고시(33)로 공직에 입문한 박 차관은 2005년 만 40세로 최연소 여성 부이사관(3)에 오른 뒤 2007년 여성 첫 국장으로 승진하는 등 교육부 내에서 여성 1타이틀을 계속 이어왔다. 이후 교육부 정책기획관, 대학정책관, 충남도부교육감, 평생직업교육국장 등을 거친 뒤 지난해 7월부터 1급인 서울시부교육감을 맡아왔다.

 

청와대는 박 차관이 대학과 지방교육 정책에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정통 관료라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인선배경을 밝혔다. 특히 내각 30%를 여성으로 맡기겠다고 공약한 문재인 대통령의 가장 적합한 인사였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차관직을 놓고 경합했던 교육부 내 15명 중 가장 기수가 낮은 박 차관을 임명함으로써 청와대가 교육부 조직 개편의 메시지를 전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교육부는 이명박정부 시절인 2012년 김응권 교육과학기술부차관 이후 첫 관료출신 차관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보내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박 차관이 법률적 지식이 밝고 고등교육 정책통이라는 점에서 전문성이 있다일에서만큼은 격무를 마다하지 않는 스타일이어서 미진했던 정책과제 처리와 교육개혁 업무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