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5 (목)

  • -동두천 26.7℃
  • -강릉 21.7℃
  • 맑음서울 27.4℃
  • 맑음대전 28.4℃
  • 맑음대구 31.3℃
  • 맑음울산 27.3℃
  • 맑음광주 27.9℃
  • 맑음부산 24.2℃
  • -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3.6℃
  • -강화 22.1℃
  • -보은 28.8℃
  • -금산 27.3℃
  • -강진군 27.3℃
  • -경주시 28.4℃
  • -거제 27.8℃

인터뷰

“다르게, 새롭게 생각하면 ‘철학’ 생겨요”

‘애플컷 창의력바이엘’ 워크북 펴낸
임경묵 이화여대병설미디어고 교사

같은 경험, 목표 가진 아이들 안타까워
낙서 통해서도 유연한 상상 할 수 있어
점, 선, 면 등 스텝 밟으며 창의력 길러



“사과를 위에서 아래가 아닌, 옆으로 반을 잘라 보면 사과 속 중심에 씨가 별 모양으로 생긴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것을 애플스타(Apple Star)라고 하죠. 창의력바이엘은 남다르게 보고 경험하고 상상할 수 있도록 디자인 사고를 통해 창의력을 향상할 수 있는 워크북입니다.”
 
임경묵 이화여대병설미디어고 교사가 16일 5권으로 구성된 ‘애플컷 창의력바이엘’을 발간한다. 이 책은 독일 음악가 페르디난트 바이어가 개발한 피아노바이엘 교본처럼 학생, 일반인 등 누구나 디자인 요소인 점, 선, 면, 입체를 색다르게 그려보는 연습을 통해 창의력을 직관적으로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시리즈다. 디자인 사고란 디자인 과정에서 디자이너가 활용하는 창의적인 전략으로 문제를 숙고하고 더 폭넓게 해결하기 위해 디자이너의 감각과 방법을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22년째 학생들에게 디자인을 가르치고 있는 임 교사는 “매일같이 등교해서 같은 것을 배우고 같은 목표를 갖다보니 아이들의 경험과 관점도 같아지는 것이 안타까웠다”며 “자신이 다르게 생각한다는 것이 이상하지 않고 어른들이 정해놓은 기준에 미치지 못해도 자신감 있게 자기만의 세계를 키워나가도록 해 주고 싶어 책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그는 “교실에서 25명의 학생들이 이 책으로 활동을 하면 25개의 각기 다른 디자인을 공유하게 된다”며 “지금까지의 미술은 누가 제일 똑같이, 또는 잘 그렸는가를 평가했다면 이 책은 한 번도 보지 못했던 그림, 못해본 상상을 한 친구를 서로 높이 평가해주면서 ‘다름’을 인정하는 법을 배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창의력바이엘은 결코 디자인 스킬을 기르기 위한 책이 아닙니다. 좋은 아이디어를 내려면 자연스레 일상생활에서 사물이나, 사건 등을 면밀히 관찰하게 되죠. 이를 바탕으로 생각을 시각화하다보면 아이들은 자기만의 ‘철학’을 갖게 됩니다. 떨어지는 사과를 보고 만유인력의 법칙을 발견한 뉴턴, 넘치는 목욕물을 보고 유레카를 외쳤던 아르키메데스처럼 말이죠.” 
 
제1권의 주제는 ‘낙서로’다. 디자인과 낙서가 어떤 관계가 있나 싶지만 아무런 법칙과 목적 없이 채운 낙서를 통해서도 유연한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는 “낙서 속에서 생명체와 표정을 찾아보도록 하면 놀랍게도 토끼 모양이라든지, 사람 표정 등 다양한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며 “그렇게 따낸 모양을 다시 단순화 시키고 다듬어가면서 자기만의 캐릭터를 만드는 활동이 첫 시작”이라고 덧붙였다.
 
책은 2권 점으로, 3권 선으로, 4권 면으로, 5권 입체로 구성됐다. 단계적으로 디자인 요소를 익힐 수 있도록 한 것.. 예를 들어 점으로의 경우, 동그라미 모양의 점을 활용해 인형 눈, 화살 과녁, 문고리 등으로 그림을 완성시켜 나가면서 점이 활용될 수 있는 다양한 요소를 떠올려보도록 하는 것이다. 그는 “경험하고 기억한 모든 것을 활용해 가능한 여러 가지 새로운 답을 찾아내면서 발산적 사고를 기르게 된다”며 “이를 다시 지식과 원리, 논리로 거르고 분류해 최종적인 생산물을 만들어내면서 수렴적 사고와 창의성을 기를 수 있다”고 말했다. 
 
“유치원생부터 고등학생, 노인에 이르기까지 학교급에 관계없이 누구나 활용 가능합니다. 선생님이 없어도 할 수 있도록 ‘셀프 코칭’ 코너도 넣었어요. 감히 바라건대, 이 책으로 우리 교육에 대한 시각이 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다르게 생각하는 아이들도 인정받는 교육, 진정한 행복교육을 꿈꿔봅니다.” 김예람 기자 yrkim@kfta.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