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 구름조금동두천 8.7℃
  • 구름조금강릉 8.3℃
  • 구름많음서울 8.7℃
  • 구름많음대전 8.5℃
  • 구름많음대구 7.9℃
  • 구름조금울산 8.1℃
  • 구름조금광주 9.9℃
  • 구름조금부산 10.0℃
  • 구름조금고창 9.9℃
  • 구름많음제주 11.5℃
  • 구름많음강화 6.9℃
  • 구름많음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8.2℃
  • 구름조금강진군 10.0℃
  • 구름많음경주시 9.4℃
  • 구름많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라이프

이름이 서러운 금강초롱꽃

김민철의 야생화 이야기

초가을 경기도 가평 화악산에 오르면 곳곳에 보라색 보석을 박아놓은 듯하다. 한두 송이가 아니라 눈길 닿는 곳마다 있고, 아예 밭처럼 군락을 이룬 곳도 있다. 금강초롱꽃 이다. 꽃이 줄기 끝부터 피기 시작해 아래로 내려가면서 차례로 피는데, 진짜 보라색 초롱을 들고 있는 것 같다. 꽃송이 곡선은 청자에서 흐르는 유려한 선을 닮았다. 꽃을 들어 속을 들여다보니 세 갈래로 갈라진 암술이 수줍은 듯 흔들린다.


금강초롱꽃은 경기도와 강원도 북부의 높은 산에서 볼 수 있는 우리나라 특산 식물이다. 1909년 금강산에서 처음으로 발견해 금강초롱꽃이란 이름이 붙었다. 높은 산 중에서도 꼭대기 부근에서만 자라 땀을 뻘뻘 흘리며 올라가야 ‘알현’할 수 있는 꽃이다. 설악산·오대산에서도 볼 수 있지만 금강초롱하면 화악산 금강초롱이다. 화악산 금강초롱이 가장 색도 선명하고 곱다. 화악산 금강초롱이 국내 제일인 ‘미스 금강초롱’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