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2 (화)

  • -동두천 3.0℃
  • -강릉 6.1℃
  • 맑음서울 1.7℃
  • 박무대전 4.0℃
  • 구름조금대구 7.4℃
  • 맑음울산 7.5℃
  • 연무광주 6.5℃
  • 맑음부산 9.2℃
  • -고창 7.0℃
  • 맑음제주 8.9℃
  • -강화 1.3℃
  • -보은 3.0℃
  • -금산 2.1℃
  • -강진군 8.5℃
  • -경주시 7.1℃
  • -거제 8.8℃
기상청 제공

작년 이맘때쯤(2016년 12월)에 ‘판도라’라는 영화가 개봉되어 대박이 난 일이 있었습니다. 대통령 탄핵 사건과 함께 경주 지진 그리고 원전을 둘러싼 위기감이 맞물려 많은 관객들이 이 영화를 보았습니다. 이 영화의 제목 ‘판도라’는 대재앙으로 번역하면 무난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리스 신화에서 유래된 이 말은 모든(pan)과 선물(dora)의 합성어입니다. 판도라는 제우스가 여러 신들이 준 능력들을 종합하여 창조한 최초의 여인의 이름입니다. 예를 들면 아프로디테가 준 아름다움, 헤르메스가 준 언어사용 능력, 아폴론이 준 음악과 지혜의 능 력같은 것들을 선물로 받아 제우스는 ‘판도라’라는 여인을 완성하였습니다. 그런 점에서 판도라는 신들의 종합선물세트 정도로 이해하면 무난할 것입니다.


엄밀히 따지면 판도라가 재앙의 상징으로 쓰이게 된 것은 판도라 그 자체 때문이 아니라, 호기심 때문에 판도라가 연 상자때문이며, 이후로 이 상자는 ‘판도라의 상자’로 일컬어집니다. 그러니까 ‘판도라의 상자를 연다’는 말은 기아, 질병, 전쟁, 질투, 시기와 같은 상자 속에 갇혀 있던 온갖 재앙들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오는 것과 같이 예기치 않았던 일련의 나쁜 사건들이 연달아 발생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지난 해에 일어난 사건과 사고를 회고해 보면 정말이지 판도라의 상자가 열린 듯한 느낌, 어떤 점에서는 영화 ‘판도라’의 수준에 가까운 아수라장을 보는 느낌이었습 니다. 1년 내내 이제 그만 두려나 할 때쯤이면 폭죽놀이하듯 터지는 북한 핵문제와 한반도 쟁가능성의 고조에서부터, 자고나면 터지는 정치인들의 비리와 비리 정치인들의 검찰 소환에 이어, 최근에는 포항의 대지진과 사상 초유의 수능시험 연기에 이르기까지 연속된 일들을 보면서, 아마 전국을 휩쓰는 전란이 있었던 때를 제외하면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암울한 시기가 아니었나 생각될 정도입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일어서야 합니다. 판도라가 놀라 상자를 닫을 때 에 맨 마지막에 남았던 것이 바로 ‘희망’입니다. 혹자는 희망의 길이 보이지 않는 시대에 희 망을 말하는 것은 굴러 떨어질 수밖에 없는 돌을 다시 언덕 위로 밀어 올리는 시지프스적인 삶을 강요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난할지 모르겠습니다만, 인간은 아무리 절망적 인 역경에 처하더라도 살아 있는 동안 희망을 버릴 수는 없는 법입니다. 절망의 순간에 희망 을 말하는 널리 알려진 경구로는 “내일 지구가 멸망한다 하더라도 나는 오늘 한 그루의 사과 나무를 심겠다”던 스피노자의 말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나무심기하면 나이든 분들은 잘 아는 ‘이용’이라는 가수가 부른 ‘서울’이라는 노래가 있습니다. ‘종로에는 사과나무를, 을 지로에는 감나무를 심어보자’는 가사로 시작하는 노래입니다.


저는 이 노래 제목이 ‘서울’이 아니라 ‘서울의 꿈’이라고 하는 것이 보다 노래의 성격에 부 합한다고 생각하곤 했었습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저는 여기에 나오는 서울을 교육으로, 종로나 을지로를 초등학교나 중학교로, 또 어떤 단어는 학생이나 교실로 바꾼다면 이 노래는 ‘교육의 꿈’을 아주 잘 표현한 것이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또 교육학자로서 저는 그런 학교와 교육이 한국사회에 정착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늘 가지고 있었습니다. 후렴구에 해당하는 한 부분을 개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아아아아 우리의 교육(서울) 우리의 교육(서울)/ 교실(거리)마다 푸른 꿈이 넘쳐흐르는/ 아름다운 학교(서울)를 사랑하리라~.”


장기적으로 볼 때 절망의 시대에 희망을 찾는 최선의 길은 본질에 충실한 교육에 있다고 저는 확신합니다. 그 의미에 충실할 때에 교육은 인재, 재목이 될 ‘사람나무’를 기르는 일이며, 자라나는 세대에게 종합선물을 주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흔히 말하듯이 꿈을 혼자 꾸면 꿈에 지나지 않지만, 얼른 보기에는 허황된 것으로 보이는 꿈도 모두가 함께 꾸고 노력하게 되면 희망의 빛이 되며, 결국에는 현실이 되는 법입니다. 새해 아침 교육에 종사하는 모든 사람들이 이 나라의 장래를 짊어질 사람나무를 심겠다는 마음으로, 보다 충실한 교육을 하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희망찬 새해를 시작하기를 권합니다. 그리하여 다시 한 번 교육이 이 나라의 희망의 빛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