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9 (금)

  • -동두천 6.5℃
  • -강릉 8.8℃
  • 연무서울 5.7℃
  • 박무대전 6.0℃
  • 연무대구 8.5℃
  • 맑음울산 9.4℃
  • 연무광주 7.7℃
  • 연무부산 11.2℃
  • -고창 7.8℃
  • 구름조금제주 11.0℃
  • -강화 5.0℃
  • -보은 5.1℃
  • -금산 4.8℃
  • -강진군 9.1℃
  • -경주시 8.7℃
  • -거제 10.9℃
기상청 제공

[교실창가에서] 초콜릿 같은 학교 적응기

56( ), 72( ), 99( )
 
괄호 안에 들어갈 공통된 말은 무엇일까? 2000년대 중후반 학창시절 혹은 직장생활을 했다면 눈치 챌 단어다. 다름아닌 ‘드림 카카오’다. 문제에 있던 숫자는 제품 속 카카오 함량이다. 
 
2006년 고교 1학년이던 내게 이 초콜릿은 호기심의 대상이었고 친구들과의 놀잇감이었다. 특히 99% 카카오가 들어있는 제품은 아스팔트 맛으로 통용됐고 다양한 내기의 벌칙도구로도 이용됐다. 항상 달달한 존재로만 인식됐던 초콜릿의 배신이었다. 

교직이 아니라 내가 ‘쓴’ 사람이었다
 
사실 초콜릿이 달콤한 이유는 주재료인 카카오가 아니라 추가로 들어가는 재료들이 달기 때문이다. 지금은 초콜릿처럼 달달한 교직생활을 이어가고 있지만 2013년 처음 발령받았던 때를 생각하면 99% 카카오 못지않은 씁쓸함의 연속이었다.
 
교대를 막 졸업하고 발령받은 신규 교사가 학교 현실을 직시하는 데는 하루면 충분했다. 
 
본교에 새로 부임한 교사 소개를 마치고 교실로 올라와 마주한 학생들은 임용고시 면접관보다 더 커 보였다. 학생들은 새롭게 같은 반이 된 친구들과 이야기하기 바빴고 6학년 학생들에게 담임교사는 별 관심사가 아니었다. 
 
준비해왔던 인사말을 꺼내기 전에 "자리에 앉으세요", "조용히 하세요" 같은 지시어부터 시작됐다. 예비교사 때부터 소통하는 교사가 되고 싶었던 나는 바람과는 달리 2013년 내내 불통 교사가 됐다. 여학생들은 선생님과 벽을 쌓았고 남학생들은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제멋대로였다. 그러면서 나는 대화할 기회조차 없다고 학생들을 원망하고 있었다. 
 
학생과의 불편한 관계는 학부모와의 관계로도 이어졌다. 학부모의 부당한 요구 혹은 부적절한 언행에 기분이 매우 불쾌했고 그에 대한 반응을 거침없이 표현했다. 사실 사소한 요구였지만 한껏 예민해져 있던 내게 그 말들은 송곳처럼 뾰족했고 스스로 나를 지키려고만 했던 것 같다. 
 
관계 맺음에 어려움을 겪던 일상이 변하게 된 건 학교 구성원들과 항상 좋은 관계를 맺고 즐겁게 생활하는 동료 선생님 때문이었다. 그 분은 문제 상황 혹은 자신이 기분이 상한 순간에도 상대방의 기분을 배려하며 말씀하셨다. 그러다보니 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됐고 관계는 더욱 좋아지는 것이었다. 그 분과 친해지고 싶어 교실에 자주 방문해 대화도 나누고 관계 맺는 방법에 대해 배우기도 했다.

배려와 공감이 달달한 생활의 비결
 
그 분의 비결은 관계란 주고받는 것이기 때문에 먼저 상대를 배려할 때 배려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이렇게 관계에 대해 자주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학교생활이 쓴 것이 아니라 나 자신이 쓴 사람이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 후부터 쓴 사람이었던 나는 달콤한 교사가 되기 위해 추가 재료를 넣기 시작했다. 학생들에게는 먼저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 선생님들께는 먼저 공감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런 노력은 조금씩 결실을 맺었고 학교생활은 점차 초콜릿처럼 달콤해져 갔다. 물론 아직 많이 부족하다. 그래서 새해 첫 날, 앞으로도 선생님과 나눈 이야기를 마음에 늘 간직하며 교직 생활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