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8 (월)

  • -동두천 0.7℃
  • -강릉 5.9℃
  • 연무서울 1.3℃
  • 대전 0.5℃
  • 대구 1.5℃
  • 울산 4.9℃
  • 광주 3.9℃
  • 부산 7.1℃
  • -고창 0.8℃
  • 제주 8.7℃
  • -강화 1.1℃
  • -보은 -0.6℃
  • -금산 -0.6℃
  • -강진군 4.7℃
  • -경주시 1.7℃
  • -거제 5.0℃
기상청 제공

현장

“베트남통일과 독일통일 차이 알게 됐죠”

통일교육 우수학교 선정

교육부 주최,교총 등 주관…전국 초··중고 20개교 발표
피란수도 부산여행, 탈북자 대화 등 다채로운 활동 눈길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교육부가 주최하고 한국교총, 세종시교육청이 공동 주관한 2017년 학교 통일교육 우수학교’ 공모 결과가 지난달 말 발표됐다. 
 
응모 학교를 대상으로 지난달 12일 서울 우면동 한국교총회관에서 진행된 심사에서 초등 7개교, 중학교 7개교, 고교 6개교가 우수학교로 선정됐다. 이들 학교에는 교당 380만원 상금 및 우수학교 인증 상패가 수여됐다.
 
학생의 자율적 통일역량 함양 및 활동 중심 통일교육의 우수성과 확산을 위해 마련된 이 행사에는 남북한 통일의 꿈을 키우고 안보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체험 위주의 사례들이 주를 이뤘다. ‘미리 온 통일’ 탈북자들을 만나 그들의 아픔을 공유하고 북한주민의 실상을 들어보는가 하면 전쟁과 분단의 아픔을 체험하고 아예 통일 체험 프로그램을 만들어 제시하는 등 다양한 내용이 펼쳐졌다.
 
대전 회덕초(교장 봉인순)는 ‘통일 마중물 통해 통일 감수성 키워요!’ 주제로 한반도통일미래센터(경기 연천 소재) 체험, 통일부 통일교육위원 초청 강연, 통일나무 제작 등을 진행했다. 한반도통일미래센터에서 남·북한 현실에 대해 알아보는 다양한 체험을 하고 독일 통일의 상징인 ‘베를린 장벽’에서 떨어져 나온 실제 조각을 감상하는가 하면. 북한에서 식량이 없어 굶주리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동영상 시청하기 등의 시간도 가졌다.
 
이 과정에서 학생들은 자연스럽게 독일 통일 과정과 베트남 통일 과정을 비교하며 평화통일의 꿈을 다지기도 했다.
 
김진경 담당 교사는 “아이들이 적화통일을 이룬 베트남보다 독일처럼 평화통일을 반드시 이뤄야겠다는 마음을 갖게 됐다”며 “통일교육의 의지가 높은 교장선생님의 지원 하에 관련 프로그램을 연구하고 유익한 활동을 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학생들이 직접 그린 태극기 수십 개를 지역 주민센터에 게시하며 태극기 물결을 이뤄 지역 언론에 화제기사로 소개되기도 했다.
 
봉인순 교장은 “북한은 통일 미래의 민족공동체를 함께 만들어 나갈 상대지만, 북한 체제는 1인 독재체제를 유지하면서 우리 안보를 위협해왔다는 사실을 정확히 인지할 필요가 있다”며 “맞춤형 교육과 생활 관련 사례를 통해 건전한 안보관을 키우는데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국제중(교장 허윤욱)은 지역 내 체험지 정보를 바탕으로 한 통일 동아리 활동 ‘대한민국 피란수도 부산’을 내세웠다. 
 
학생들은 한국전쟁 당시 피란수도였던 부산 내 문화유산 현장을 답사하고 자료를 정리해 부산 현장체험학습 프로그램 및 자료집을 개발했다. 그리고 이들 현장을 학교통일교육을 위한 현장체험학습의 장으로 홍보하고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자료집에는 ‘지하철로 떠나는 치유유산’, ‘피란수도 부산 정부기능 유산 탐방’, ‘피란수도 부산여행’ 등 당일형 또는 1박2일, 2박3일 체류형 프로그램으로 다양하게 소개됐다.
 
또한 ‘육군 6·25 전사자 유해발굴관 연계 전시 활동’, ‘탈북이주민 강연’, ‘평양만두 만들기’ 등을 통해 전쟁의 참상을 알아보고 남북한 간 문화의 거리 좁히기도 병행했다.
 
허윤욱 교장은 “부산에는 분단의 상처를 담고 있으면서 평화와 통일의 필요성을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는 유산이 충분하다”면서 “이들 유산을 현장체험학습을 위한 코스로 개발함으로써 부산지역이 학교통일교육을 위한 현장체험학습의 장이라는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경북 문경 가은중(교장 이상욱)은 한겨레중·고와 통일교육 업무협약을 맺고 방문해 생생한 이야기를 듣는 프로그램을 진행했고, 두 학교는 이달 말 공동 해외봉사도 눈앞에 두고 있다. 충남 용남고(교장 이석우)는 병영체험 활동, 국립현충원 묘역 봉사활동으로 안보관과 통일관을 동시에 일깨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