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금)

  • -동두천 5.5℃
  • -강릉 9.1℃
  • 구름많음서울 5.0℃
  • 맑음대전 8.6℃
  • 구름조금대구 9.9℃
  • 맑음울산 11.8℃
  • 구름조금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0.4℃
  • -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0.1℃
  • -강화 5.6℃
  • -보은 7.8℃
  • -금산 8.5℃
  • -강진군 7.5℃
  • -경주시 12.5℃
  • -거제 10.0℃
기상청 제공

인터뷰

"우리도 어엿한 작가랍니다!"

서울 영락고 학생 226명
8일 ‘합동출판기념회’ 열어
자발적 독서동아리 활동 일환
글 쓰면서 진로도 탐색해


[한국교육신문 김명교 기자] 고등학생 226명이 자신의 이름을 내건 책을 펴냈다. 서울 영락고는 8일 교내 시청각실에서 ‘고딩 작가 합동출판기념회’를 열었다.(사진) 
 
자발적 독서동아리 활동의 하나로 운영된 ‘1인 1책 쓰기’ 결과물을 선보이는 자리다. 학생들은 지난해 10월부터 10주 동안 자신의 진로와 관련된 주제를 정해 탐색하고 그 과정을 글로 정리했다. 
 
학교 측은 국어 수업시간을 할애해 학생들에게 글쓰기 방법을 가르치고 개인 첨삭도 진행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 결과 소설, 에세이, 보고서 등 다양한 형식의 책이 빛을 볼 수 있었다. 
 
영락고는 독서교육의 내실화를 위해 2015년부터 자발적 독서동아리를 운영하고 있다. 운영 3년차인 지난해에는 ‘읽기에서 쓰기로’를 주제로 정하고 동아리 활동을 정규 교과와 연계했다. 
 
1인 1책 쓰기는 1·2학년 학생 전원을 대상으로 운영했고, 1학년 106명, 2학년 120명이 최종 결과물을 제출했다. 영락고의 자발적 독서동아리는 구성원 모집부터 도서목록 선정, 독후 활동 계획, 예·결산 보고 등 모든 활동을 학생들이 직접 결정, 운영한다.  
 
이날 합동출판기념회는 학생 작가들의 열정과 노력을 칭찬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책 쓰기 활동을 하면서 느낀 점을 발표하고 학생 저자가 특강도 진행했다. 책 전시회도 마련됐다. 학생들은 친구들이 완성한 책을 읽어보고 마음에 드는 책에 스티커를 붙이기도 했다. 
 
저자 특강에 나선 3학년 김하은 양은 "사회적 기업의 브랜드매니저가 되는 게 꿈"이라고 했다. 
 
김 양은 ‘더 나은 세상을 위한 따뜻한 발걸음’이라는 책을 집필했다. 우리나라와 외국의 사회적 기업에 대해 조사하는 한편, 공정무역 제품을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했다. 
 
직접 제품을 구입, 사용하면서 자신만의 소감과 홍보 방법도 제안했다. 김 양은 "책을 집필하면서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었다"며 "대학 진학에 큰 도움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연 교사는 "글쓰기 활동을 통해 학생들의 사고력과 발표력이 향상됐을 뿐 아니라 수업 방법도 학생 중심으로 변화했다"면서 "개개인의 진로와 관심 분야를 탐구함으로써 진학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