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화)

  • -동두천 10.8℃
  • -강릉 15.3℃
  • 구름조금서울 12.0℃
  • 구름많음대전 12.6℃
  • 구름많음대구 12.4℃
  • 흐림울산 13.0℃
  • 연무광주 13.3℃
  • 흐림부산 14.1℃
  • -고창 11.6℃
  • 구름많음제주 15.2℃
  • -강화 11.8℃
  • -보은 11.2℃
  • -금산 10.9℃
  • -강진군 12.3℃
  • -경주시 13.1℃
  • -거제 14.0℃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지역교육삼락회장이 열 받은 이유는?

나는 수원시교육삼락회 사무국장이다. 작년 이 맘 때 회장단은 이 모임을 이끌어 갈 사람을 구하지 못해 애태우고 있었다. 60대 초반의 여성회장은 구하였으나 실무를 담당할 국장은 구하지 못한 것. 대학 대선배의 도움 요청을 받고 기꺼이 봉사히기로 했다. 말이 회장과 국장이지 월례회 구상에서부터 행사 치르는데 연로한 선배를 잘 모시는 것이다.

 

그리하여 작년엔 회장과 의기투합하여 월례회에 새로운 프로그램을 적용해 활기를 불어 넣었다. 자기의 종이명패를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 개개인이 짧은 시간이지만 발표 시간을 가졌다. 포크댄스 시간으로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야외행사도 가졌다. 왕송저수지에서 봄꽃놀이하면서 꼬마기차를 타며 동심에 젖기도 하였다. 사과농장을 방문하여 수확체험도 하였다. 생음악 반주를 동원한 노래자랑 시간도 가져 생활용품을 상품으로 수여하였다.

 

지난 2, 경기도교육삼락회장과 수원시교육삼락회장은 뜻 있는 자리에 참석하였다. 수원교육지원청교육장이 주관하는 퇴직교원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것. 그 자리에는 2월말 퇴직하는 초등교장 9. 중등교장 9명이 초대된 자리였다. 그 동안의 노고를 위로를 겸하며 퇴직 후 삼락회 입회 안내도 있었다. 과연 그 효과는 얼마나 나타났을까?

 

회장으로부터 퇴임교장 명단과 연락처를 넘겨받았다. 회장과 국장은 신입회원 영입작전을 세웠다. 작전이래야 오붓한 장소에서 저녁식사를 대접하는 정도이다. 카톡이나 문자 메시지 전달은 국장이 맡았다. 회장은 초등교장을 맡고 국장은 중등교장 전화연락을 맡았다. 그 중에는 현직 때 지인도 몇 분 있었다. 그 결과가 어떻게 되었을까?

 

카톡이나 문자 답신은 딱 4개였다. 개인별로 전화 연락을 하니 선약이 있다는 분, 지방에서 머물고 있다는 분, 삼락회가 무엇하는 단체냐고 되묻는 분, 아직 교육삼락회 가입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는 분 등 대답이 다양하다. 이런 대답의 배경에는 삼락회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자리잡고 있는 듯 했다. 개인적 손해와 이득 계산도 작용했음이 분명했다고 봄이 맞을 것이다.

 

전화를 받은 지인 한 분에게 진실을 털어 놓았다. 교육삼락회가 과거 우리가 생각하는 단체가 아니라고. 과거엔 신입회원이 주전자 들고 물 떠오는 심부름했으나 지금은 신입회원이 회장과 국장 맡고 선배들을 인도하는 세상이 되었다고. 선배들은 후배들을 오히려 떠받들어 모신다고. 선배들의 사고방식이 완전히 바뀌었다고 이야기를 해 주었다.

 

회장의 전화연락 성과를 물었다. 저녁 대접 전화연락을 하다가 핸드폰을 내던지고 말았다고 한다. 거는 전화마다 긍정 대답은 없고 사정을 대며 시간이 없다고 하는데 그만 열을 받고 만 것. 회장이나 국장도 시간이 남아돌아가 임원을 맡은 것이 아니다. 젊은 임원이나 여성 임원 수혈이 교육삼락회를 존속시키는 선배들의 고육지책이라는 사실을 알기에 받아들인 것이다.

 

교육삼락회의 가장 큰 문제가 신입회원이 없다는 것이다. 과거 부정적인 인식 때문인지 퇴직한 교원은 아예 교육삼락회를 생각조차 하지 않는다. 기존 회원은 나이가 들어 고령화되었다. 이렇게 가다간 조직 자체를 이어갈 수 없다. 월례회 프로그램이 아무리 좋아도 60대 초반의 젊은 회원은 선배들과 어울리려 하지 않는다.

 

여기엔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 교육삼락회는 은퇴한 교원(교사, 교감, 교장, 교수 등)들의 단체인데 주요 구성원이 교장이라 교사, 교감급은 보기 어렵다. 초등 출신이 위주이고 중등 출신은 어색하게 어울리고 있다. 현직 때 호칭을 부르는 것도 문제다. 교육장, 국장, 원장, 장학관, 교장 등의 호칭 대신 선배님, 후배님의 호칭이 필요하다. 회원들은 과거 현직에서의 직위를 잊는 것도 중요한 사항이다. 퇴직 후에는 과거보다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는 지혜를 가져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