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17.5℃
  • -강릉 26.2℃
  • 박무서울 18.9℃
  • 박무대전 21.4℃
  • 연무대구 22.5℃
  • 박무울산 24.2℃
  • 박무광주 22.0℃
  • 연무부산 22.3℃
  • -고창 18.7℃
  • 구름조금제주 22.7℃
  • -강화 17.9℃
  • -보은 19.5℃
  • -금산 20.3℃
  • -강진군 21.5℃
  • -경주시 22.4℃
  • -거제 22.1℃
기상청 제공

제언·칼럼

새삼 세월이 참 빠름을 느낀다. 벌써 교원문학회 출범 3년이 되었으니 말이다. 201661520명의 전현직 교원문인들 동인지 교원문학창간호 발행과 함께 출범한 교원문학회였다. 그 동안 교원문학’ 1~3호 세 권을 펴냈다. 1~2회 교원문학상과 1~2회 전북고교생문학대전 시상식을 갖는 등 나름 열심히 활동했다.


지난 42일자로 교원문학신문창간호를 발행하기도 했다. 교원문학회가 3개월마다 한 번씩 펴내는 기관지 교원문학신문을 창간하게된 것이다. 아마 회원 수 30명이 채 안 되는 문학회가 계간 발행의 올컬러 신문을 내는 것은 전국 최초가 아닐까 싶다. 축하 전화와 문자 메시지, 후원금까지 보내오는 등 격려와 후원이 잇따라 흐뭇하다.


그뿐이 아니다. 새해 초 교원문학회는 시로부터 잡지사업등록증을 교부받았다. 교원문학회지 교원문학에 대한 잡지 등록을 마쳐 면허세를 당당하게 내는 동인지가 된 것이다. 213일에는 세무서로부터 고유번호증도 부여받았다. 향후 도문예진흥기금이나 도교육청 민간보조금 지원사업 등을 신청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 것이라 할 수 있다.


무엇보다도 이제는 교원문학회 회원 수가 26명으로 늘었다. 스스로 탈퇴하거나 2년 연속 회비 미납으로 제명된 회원도 있지만, 지난 연말부터 새해 초까지 무려 8명이 새로 교원문학회원이 되었다. 경기도와 경남에 있는 교장과 교사 등 현직 교원을 포함해서다. 명실상부한 전국적 교원문학회로서의 첫 발을 뗀 셈이라 할까.

그러나 아쉬움이 크다. 명퇴하고 보니 동인지들은 넘쳐나는데도 교원만의 문학회가 없었다. ‘교원문학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껴 출발한 교원문학회다. 그런데도 평생 교원이었음을 내세우지 않으려는 문인들이 많아 보여 아쉽다. 나는 재임시절 칼럼 등 글을 발표하면서 반드시 교사임을 문학평론가 앞에 밝히곤 했는데, 현직 밝히길 꺼려하는 문인들이 많아 아쉬움이 크다.


온전한 파악이라 생각하진 않지만, 현직 교원 문인은 도내에만 150명이 훨씬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150명만 잡아도 그중 20%가 채 안 되게 참여한 교원문학회다. 시인이면 자연스럽게 시인협회 소속이 되듯 전현직 교원은 자동으로 교원문학회 회원이 될 것이란 아전인수적 착각에 빠져 있었던 셈이다.


너무 회비 때문 망설이는지 알 수 없지만, 그러나 소정의 입회비를 선뜻 내면서 기꺼이 진성(盡誠) 회원 되기를 주저하지 않는 교원문인들이 늘고 있어 행복하다. 교원문학회는 여느 문학회와 다르다. 선생님으로서의 자긍심을 뿌듯하게 지닌 채 문학활동하는 교원들만 회원으로 참여할 수 있는 문학회여서다. 2호부터 스승의날을 발행일로 하고 있는 것도 그래서다

 

회원들의 창작의욕을 고취하고, 문학활동에 정진케 하기 위해 제정한 교원문학상2회 수상자로 아동문학가 황현택 전 군산신흥초등학교 교장을 선정시상했다. 지난 해 수상자가 시인인 점을 감안한 선정이라 할 수 있다. 교원문학회원이라면 누구나 수상 대상이지만 모두를 한꺼번에 시상할 수 없는 일이기에 그것이 죄송할 뿐이다.


교원문학회가 주최하는 또 하나 상인 고등학생 대상의 2회전북고교생문학대전수상자에 대한 시상도 마쳤다. 전북이 고향인 타지역 고교생으로 응모자격을 확대한 제2회는 지난 해보다 응모작이 2배 이상 늘었다. 다른 문학회가 하지 않거나 못하는 전북고교생문학대전에 대한 흐뭇함과 함께 보람감을 더 챙기게 되었다.

교원문학회가 제몫을 다하라고 많은 분들이 후원해주었다. 지난 해에 비해 두 배 이상 늘어난 후원이다. 덕분에 사재 출연액도 그만큼 줄어들었다. 감사한 마음이다. 우리 교원문학회가 제몫을 다해 이 문화융성과 교권추락이라는 아이러니한 시대에 빛과 소금이 되길 회원들, 모든 문인, 그리고 현직 교원들과 함께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