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4 (목)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8.5℃
  • 맑음대구 9.1℃
  • 맑음울산 9.8℃
  • 맑음광주 9.3℃
  • 맑음부산 10.2℃
  • 맑음고창 6.1℃
  • 맑음제주 8.8℃
  • 맑음강화 4.3℃
  • 맑음보은 6.3℃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인터뷰

“아이들의 순수한 아름다움이 작품의 영감”

장승련 제주 구엄초 교장

동시 ‘어느새’ 교과서 수록
만남에 대한 설렘 담아내
매일 전교생 글쓰기 지도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내가 친구에게 / 좋아한다 말해 볼까 / 생각만 해도 / 마음은 어느새 / 두근두근 // 토라진 친구와 / 웃으며 화해해 볼까 / 생각만 해도 / 마음은 어느새 / 방실방실.”
 

지난해 2015개정교육과정 초등 4학년 1학기 국어 교과서에 실린 이 동시(童詩) ‘어느새’는 아동문학가인 장승련 제주 구엄초 교장의 작품이다. 잘 지내다가도 하루에도 몇 번씩 친구와 토라졌다 화해하기를 반복했던 어린 시절, 학기 초 새 친구들을 만나면서 느낄법한 ‘만남’에 대한 아이들의 순수한 고민과 설렘이 담겼다. 
 

‘어느새’는 2004년 발간한 그의 시집 ‘우산 속 둘이서’에 수록돼 있다. 제주의 자연과 소박한 일상에 대한 묘사가 돋보이는 시집으로 ‘친구가 보고 싶은 날’, ‘말하지 않아도’, ‘너도밤나무 숲 속에 서면’, ‘한라수목원에서’ 4부로 구성됐다. 그는 “오래 전에 발표한 시인데 부족한 제 글이 교과서에 실리게 돼 가슴 벅차기도 하고, 전국의 학생들이 제 시를 읽으면서 학기 초 교우관계를 잘 다졌으면 하는 마음도 있다”고 말했다.
 

교과서에 실린 장 교장의 작품은 이뿐만이 아니다. 2009 개정교육과정 4학년 1학기 국어교과서에도 그가 쓴 산문 ‘제주도에서’가 실려 기행문 교육에 활용되기도 했다.
 

“고2때까지는 해녀였어요. 물속에서 미역도 따고 소라도 땄죠. 겨울에는 산에서 땔감으로 솔잎을 구해오고, 봄여름에는 밭에서 농사일도 도우면서 어릴 때부터 자연과 더불어 자란 덕분인지 이러한 체험들이 제 작품에 자양분이 됐습니다.” 
 

제주도에서 태어나 제주대 교육대학원을 나온 그는 1988년 ‘아동문예’에 동시가 당선돼 등단했고 ‘아동문예작가상’과 ‘한정동아동문학상’을 수상했다. 제주아동문학협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애월문학회장을 맡아 매년 문학지를 발간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동시집 ‘민들레 피는 길은’, ‘바람의 맛’, ‘우산 속 둘이서’ 등이 있다.
 

작가이자 교육자이기도 한 장 교장의 이력은 학생 교육 활동에도 반영되고 있다. 매일 아침 8시 30분부터 9시까지 전교생을 대상으로 ‘아침햇살 글쓰기’ 활동을 통해 학생들에게 지속적으로 글쓰기 능력을 길러주고 있는 것. 전교생이 34명이었던 제주 수산초 부임시절부터 시작한 글쓰기 수업 덕분에 학교는 폐교위기에서 벗어나기도 했다.  
 

이달 중에는 지난해 지도했던 학생들의 시를 모아 ‘학교 올 때 꽃이 나를 보았다’라는 제목의 전교생 시화집을 발간한다. 그는 “아이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정서를 나누다보니 자연스럽게 생활 주변의 이야기를 글과 시로 표현해내는 등 글 솜씨가 느는 모습을 볼 때 보람을 느낀다”며 “아이들이 시를 읽고 조금이라도 공감이 되고 정서가 순화된다면 더 바랄게 없겠다”고 말했다. 
 

“8월에 퇴직을 앞두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전업 작가로서 제주의 아름다움을 담은 동화와 시를 써 아이들에게 영감을 주고 싶습니다. 푸른 애월 바다로, 산으로 더 열심히 다니면서 자신과 만나는 시간을 충분히 가질 생각입니다. 자연에서 마주하게 되는 것, 생활을 반추하며 느껴지는 것들을 아이들의 시선에서 풀어내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