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5 (월)

  • 맑음동두천 7.7℃
  • 구름많음강릉 9.0℃
  • 맑음서울 8.2℃
  • 맑음대전 8.8℃
  • 연무대구 13.0℃
  • 구름조금울산 10.1℃
  • 연무광주 9.5℃
  • 연무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5.1℃
  • 연무제주 9.6℃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9.0℃
  • 구름많음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10.0℃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국제

SM·YG만큼 선호도 높은 '볼보·벤츠학교'

학생들에 인기 높은 선진국 직업학교
기업 주도로 기술 소양 이원화 교육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우리나라의 3대 대형 연예기획사로 꼽히는 ‘SM’·‘YG’·‘JYP’는 연예계 진출을 꿈꾸는 청소년들에게 선망의 대상이다. 학부모들도 ‘딴따라’로 하대하며 자녀의 연예계 진로를 반대하는 시대는 지났다. 오히려 이제 학부모들이 자녀의 대형 연예기획사 진출을 위해 학원을 보낸다는 말까지 나온다.
 

이 같은 대형 연예기획사는 어린 시절부터 유망한 학생들이 들어가고 싶어 하고, 기획사들 역시 재능 있는 재원들을 일찌감치 발굴하기를 원한다. 이제 초등학생 때부터 이들 기획사에 입성하는 경우는 더 이상 낯설지 않다.
 

학생들은 낮에 학교에서 공부하고 저녁에 기획사를 찾아 연습생 생활을 병행한다. 연습생들은 대학 진학보다 가수 데뷔가 우선순위이며, 여기서 학력은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기획사 내부의 양성 시스템이나 주요 인사들의 평가기준에 맞춰 이들의 진로가 결정된다. 물론 이 같은 제반사항에 대한 일체의 투자금액은 연예기획사들의 몫이다.
 

독일과 스웨덴 등 유럽의 직업교육도 이와 비슷하다. 벤츠와 볼보 등 유명 자동차회사는 학생들이 어린 시절부터 입사를 희망하는 선망의 대상이다. 대기업 선망은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지만 자체 양성 프로그램의 유무는 큰 차이를 보인다. 
 

유명 자동차브랜드 직업학교는 학생들 사이에서 어린 시절부터 입성을 꿈꾸는 곳으로 통하며 경쟁률 또한 높다. 기업 역시 어린 시절부터 자신의 브랜드와 친화적인 인재를 기르기 위해 어린 유망주를 모집한다. 그러다보니 이른 중학교 단계에서 진학이 이뤄지기도 한다.
 

이들 기업의 직업학교는 직접 기술교육을 주도하면서 인근 학교를 연결해 여타 소양을 쌓게 하는 이원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어린 시절부터 꿈이 확고한 청소년들과 이들을 적극 수용하는 기업들이 서로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다. 학생과 기업이 모두 만족하며 서로 발전을 거듭하는 이유다.
 

이수정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연구위원은 “유럽의 유명 자동차브랜드는 직접 운영하는 직업학교에 입학한 학생들에게 3년 간 1억 원 정도의 비용을 기꺼이 투자하고 있다”며 “학생이 타 기업으로 옮긴다 해도 그동안 들어간 비용에 대해 아까워하지 않는다. 좋은 인재를 배출한 것 자체가 동종업계에도 도움이 되고, 결국 나라의 발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여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강상욱 서울시교육청 장학사도 스웨덴의 볼보학교를 견학한 후 기업이 학교를 적극 지원하며 인재를 양성하는 부분을 높게 평가했다.
 

볼보학교는 수리기술 공학, 자동화공학, 생산공학, 주조, 정비 기술 등 다섯 가지의 전문 분야를 가르치고 있다. 3년의 교육과정 중 1년차는 주로 공통과목을 수강할 수 있고, 2년차 교육과정을 마치면 자동생산라인에서 일할 수 있을 정도의 기술을 획득하도록 교육하고 있다. 
 

강 장학사는 “기업차원에서 학생을 믿고 맡길 수 있는 교육이 이뤄지고 있는 점을 적극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