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2 (일)

  • 흐림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2.8℃
  • 흐림서울 -1.5℃
  • 흐림대전 0.4℃
  • 흐림대구 0.7℃
  • 흐림울산 2.8℃
  • 흐림광주 2.4℃
  • 흐림부산 5.3℃
  • 흐림고창 1.9℃
  • 흐림제주 7.4℃
  • 흐림강화 -1.7℃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3.2℃
  • 흐림경주시 1.8℃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교실 창가에서] 자신을 가꾸는 자가 진정한 프로

방학(放學)의 사전적 의미는 "학교에서 학기나 학년이 끝난 뒤 또는 더위나 추위를 피하기 위해 여름이나 겨울에 수업을 일정 기간 동안 쉬는 일, 또는 그 기간"이다. 특히 겨울 방학은 여름에 비해 길고 학년과 학교급이 바뀌며 교사들에게는 전보와 맞물려 많은 변화가 일어나는 시기다.

 

소중한 자기 연찬의 시간

 

누군가에게는 허송세월이 될 수도 있고, 누군가에게는 의미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수 있다. 이는 방학을 맞이하고 계획하는 사람의 의지에 따라 달라지는 것으로 전문직의 입장에서 바라본다면 자기 연찬을 통한 심기일전의 시간을 보내야 한다. 1년의 교육 활동을 되돌아보며 부족함을 보완하고 잘한 것은 확장하며 새 학기를 준비하는 알토란같은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급변하는 시대 변화와 교육 환경의 변화, 다양한 교수-학습 방법 중에 수업을 듣는 학생들에게 가장 적합한 방법을 고민하고 동료 교사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배우고 내일을 준비하는 모습이 전문가로서 교사의 마음가짐이 아닐까.

 

비싼 월급을 받아 가며 놀러나 다닌다고 비난받지 않기 위해서는 더욱 자기 연찬에 힘써야 한다. 자기 연찬은 비단 수업 준비에만 해당하는 것은 아니다. 교사 자신의 건강관리와 독서, 여행, 연수 수강 등 다양한 경험을 통해 자기만의 색을 가진 다양한 학생들을 상대할 수 있는 역량을 기르는 것도 포함된다.

 

진정한 프로는 자기 자신을 아끼고 가꾸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교사의 자존감이 떨어지면 올바른 교육 활동이 이루어질 수 없다.

 

교사에게 주어진 겨울 방학을 프로다운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는 자기 연찬의 시간으로 활용하기를 바란다. 학생들에게는 방학 계획서를 작성하게 하고 부족한 교과 공부의 보충과 다양한 경험의 기회를 가지라고 지도하면서 정작 교사 스스로 소중한 시간을 헛되게 보낸다면 입이 있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이렇게 겨울 방학을 활용하기 위한 ‘꿀팁’ 몇 가지를 제안해보겠다. 첫째, 책을 10권 사서 읽는 것이다. 책은 지식의 보고다. 추운 겨울 몸만 살찌우지 말고 따뜻한 곳에서 독서를 통해 마음의 양식으로 뇌를 살찌워야 한다.

 

둘째, 훌쩍 여행을 떠나 본다. 여행은 삶의 소중한 경험이다. 배낭 하나 들고 떠나보자. 교사의 교육 여행은 학생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의 자산을 모으는 시간이 된다.

 

수업은 기본, 체력도 함께

 

셋째, 하루 1시간씩 운동을 하자. 학기 중보다 운동량이 부족한 시기다. 이불을 박차고 운동으로 땀 흘려 보자. 학생들에게 한 해 열정을 쏟아내고 나면 새해를 준비하는 체력 보강이 필요하다.

 

넷째, 교육활동 플래너를 작성하자. 새 학기를 준비하는 것은 교사의 기본이다. 새 학기 교육활동 플래너를 작성하면서 준비하자. 수업과 평가, 학생 활동에 도움이 되는 지나치지 않는 알찬 계획을 작성해보자.

 

다섯째, 교육 과정을 분석하자. 다 아는 내용이라고 가벼이 생각하지 말고, 새 학기 담당할 학년이나 학교급의 전반적인 교육과정을 꼼꼼히 살펴보고 분석해 수업을 준비하는 프로의 모습을 보여주자.

 

프로는 누가 만들어주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가 만드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