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3.0℃
  • 맑음서울 10.5℃
  • 맑음대전 10.0℃
  • 맑음대구 10.3℃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10.2℃
  • 맑음제주 11.5℃
  • 맑음강화 10.4℃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8.7℃
  • 구름조금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1.8℃
  • 맑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중등 - 역사] ‘연탐상판’ 활동을 통한 Breaking History 수업모형 ❷

‘연탐상판’ 활동을 진행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두 개의 수업이 있다. 첫 번째 수업은 ‘흥선 대원군의 정책은 과연 옳은 정책이었을까?’를 주제로 디베이트를 진행한 수업이었고, 두 번째 수업은 1920년대 국내에서 전개된 다양한 독립 운동(물산장려 운동, 민립 대학 설립 운동, 신간회 등)을 주제로 학생들과 함께 모의재판을 진행해 보는 수업이었다. 이번 호에서는 첫 번째 수업사례를, 다음 호에서는 두 번째 수업사례를 소개한다.

 

첫 번째 수업사례 _ 흥선대원군의 정책은 과연 옳은 정책이었을까?

● 단원명 : Ⅳ-② 흥선 대원군의 개혁 정치 / Ⅳ-③ 통상수교 거부 정책과 양요

● 수업모형 : 디베이트(Debate)

● 수업주제 : 자신의 아들을 왕위에 세우고 개혁을 실행하다.

● 성취기준 : 10한사05-01

● 핵심역량 : 역사정보 활용 및 의사소통 / 역사적 판단력과 문제해결능력

● 수업단계별 활동

 

● 수업의도

학생들은 배움책에 제시된 연표를 통해 오늘 배울 주제의 시간적 위치를 파악한다. 그리고 흥선대원군이 실시한 ‘호포제’, ‘서원정리’ 등과 관련된 자료들을 이용해 디베이트 활동에 필요한 여러 근거들을 모둠원들과 함께 의논하여 찾아가는 과정에서 역사정보활용 및 의사소통역량을 함양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흥선대원군의 정책은 과연 옳은 정책이었을까?’라는 주제의 디베이트 활동을 통해 자연스럽게 상대팀 의견을 경청함으로써 흥선대원군 정책을 다양한 시각에서 판단내릴 수 있을 것이다. 동시에 역사적 판단력과 문제해결능력 역량 또한 함양할 수 있을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