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10.4℃
  • 박무서울 7.0℃
  • 연무대전 7.6℃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10.0℃
  • 맑음광주 4.8℃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0.6℃
  • 연무제주 10.0℃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인터뷰

“온라인 수업 안 해 본 교사 위한 자료 필요”

김오중 한국중등교장협의회 부회장

“온라인 수업을 할 수는 있지만, 현장에서는 대면해서 소통이 안 되는 상황에서 교육의 질에 대한 우려가 많아요.”


김오중(사진·56) 대전 서일고 교장(한국중등교장협의회 부회장)은 코로나19 국면에서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을 묻자 당장 눈앞에 닥친 온라인 수업 문제를 꺼냈다. 현장에서는 온라인 수업으로 겪는 불편사항을 토로하는 교원들이 그만큼 많기 때문이다.

 

김 교장은 “수업은 단순히 일방적으로 내용을 전달하는 시간이 아니라 학생들을 대면한 상황에서 이해 정도를 가늠하면서 이뤄진다”면서 “온라인으로도 내용을 전달할 수 있지만, 내용은 교과서에도 나와 있고, EBS에서도 나오는데 단순히 내용 전달이 전부라면 교사가 필요 없다는 얘기”라고 했다.

 

그는 이어 “교실에서는 학생이 이해했는지 오감으로 확인하고, 혹시 다른 생각을 하거나 졸고 있으면 깨우기도 하고 그래야 하는데, 단순히 시청각만으로는 이 차이를 극복하기는 어렵다”고 토로했다. 


교육부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도 하나의 방법으로 제시했지만, 일단 전교생의 쌍방향 수업을 감당할 서버가 설치된 학교도 드물다. 교육부에서 이를 보완할 예산을 지원해준다고는 하지만 서버만이 문제가 아니다. 원활한 교육을 위해서는 온라인 가정학습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 준비돼 있어야 하는데 이런 여건도 준비돼 있지 않다. 

 

무엇보다 실제로 쌍방향 수업이 이뤄지려면 가정에서 모든 학생이 정해진 시간에 화면 앞에 앉아야 하는데 그것부터가 어렵다. 이 때문에 김 교장은 “온라인 개학은 현 상황에서 어쩔 수 없이 선택한 임시방편일 뿐 장기화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콘텐츠 부족과 교사들의 준비도 문제다. 그는 “대부분의 교사가 뭘 해야 할지 난감해한다”면서 “온라인 수업을 해왔던 사람에게는 쉬워도 한 번도 해보지 않았으면 단기간에 능숙하게 하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그는 “안 해 본 일이라도 하나에서 열까지 방법을 알려주면 교사들이 따라갈 수 있는데 현재 그런 자료가 부족하다”면서 “한시라도 빨리 교육청에서 교사들이 보고 활용할 수 있는 사례들을 제공해줄 필요가 있다”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