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6.3℃
  • 맑음서울 3.1℃
  • 구름조금대전 1.1℃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8.2℃
  • 맑음고창 -1.4℃
  • 맑음제주 6.6℃
  • 맑음강화 2.5℃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0.2℃
  • 구름조금거제 4.9℃
기상청 제공

정책

경기, 소규모학교 열화상카메라 제외

교총 “경제적 논리에 매몰된 대책”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경기교총(회장 백정한)은 2일 “도내 모든 학교에 열화상카메라를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도교육청은 지난달 2395억 원의 추경을 편성하면서 교육부 지침에 의거 학생 수 600명 이상 학교에만 열화상카메라를 지급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600명 이하 소규모 학교 학부모들은 자녀들의 안전문제가 경제적 논리에 밀려 소외됐다며 애꿎은 학교 측에 항의하고 있다. 
 

경기교총은 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경로를 통해 노력하고 있으나, 도교육청은 부족한 예산과 교육부 지침만을 언급하면서 당장은 해결방안이 없다는 입장만을 되풀이하고 있다. 
 

경기교총은 “열화상카메라는 학부모들의 불안한 심리를 해소하고 학교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음을 느끼게 해 줄 수 있는 상징물”이라면서 “교육청은 열화상카메라의 설치를 경제적 논리로 재단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