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3.8℃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2.1℃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4.9℃
  • 맑음광주 11.7℃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12.8℃
  • 맑음제주 11.5℃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5.4℃
  • 맑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정책

충북 교육전문직 전국단위 모집 논란

교총 “지역 인재 기회 박탈 …특혜인사 의혹”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충북교총(회장 서강석)은 충북도교육청이 교육전문직원 중 일부 인원을 전국 단위로 모집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지역 인재들에 대한 기회를 박탈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충북교총은 3일 성명을 내고 “교육전문직원의 선발은 교육의 중요 정책에 관여하는 책임자를 채용하는 중요한 일”이라며 “일부 인원의 전국 단위 확대 모집은 충북에서 근무해 온 교원들의 자존감 손상과 사기 저하를 초래하는 일이라 판단한다”고 철회 및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도교육청은 이번 전문직 선발에서 교육통계 분야 1명, 교육평가 분야 1명, 진학지도 분야 2명 등 4명을 전국 단위로 확대해 모집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충북교총은 “도내 학생 수 감소, 신규 교사채용 감소, 타 시·도 전출 희망자 증가 등 교원들의 사기 저하 문제와 맞물려 장기적으로 볼 때 충북교육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 분명하다“면서 “도내에 근무하는 많은 교원 중 교육통계, 교육평가, 진학지도를 맡을 선생님 1~2명이 없어 해당 장학사·연구사를 전국단위로 전형해야 할 정도로 충북의 인재가 없다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역 실정을 잘 아는 교육 전문 인재가 지역 특성에 맞는 교육시책을 추진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지역교육 실정을 전혀 모르는 외부 인사, 또는 기회주의적 성격의 외부 교원이 충북교육 현장에 투입된다고 할 때 현장의 적응은 물론 호응도 어려울 것이고 기대하는 성과 보장도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교육청이 수년 전부터 이 같은 예외적으로 선발된 인원들이 당초 선발 목적과 방침에 부합하지 않는 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부분이 있기에 ‘특혜인사’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충북교총은 “교육청은 선발된 인원과 선발되는 인원이 선발 목적에 맞게 적재적소에서 임무를 수행하도록 즉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