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흐림강릉 23.6℃
  • 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5.3℃
  • 대구 25.8℃
  • 흐림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5.9℃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28.4℃
  • 흐림강화 25.6℃
  • 구름많음보은 23.2℃
  • 구름많음금산 24.7℃
  • 구름많음강진군 26.4℃
  • 구름조금경주시 26.9℃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현장

경북교총 ‘예천시대’ 본격 시동… 첫 공식행사

7월 21일 제106회 대의원회 개최
3일 시·군·구교총 회장 연석회의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경북교총(회장 류세기)이 예천 새 사무실에서 본격적인 새 출발을 알렸다. 지난 2월 18일 경북 경산에서 예천(예천군 예천읍 군청앞길 2)으로 사무실을 새롭게 이전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개소식을 열지 못한 채 상반기 내내 ‘비공개’ 상태로 머물렀다.
 

 

그러던 차에 6월 30일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의 첫 방문이 이뤄진 뒤 7월 21일 제106회 임시대의원회(사진)가 예천 사무실에서 첫 공식행사로 개최됐다. 이달 3일에는 시·군·구교총 회장 및 사무국장 연석회의도 열렸다. 새 사무실을 찾은 인사들은 5개월 늦은 방문이지만 기다린 만큼 더 기쁘다는 반응이다.
 

예천 시대의 이점도 톡톡히 보고 있다. 지난달 14일 인근의 가톨릭상지대(안동 소재) 교수협의회에 류 회장과 이종형 사무총장 등이 초대 받아 다녀올 수 있었다. 가톨릭상지대는 교수 중 70%가 회원으로 가입된 경북 내 최대 회원 보유 대학이다. 가톡릭상지대 교수협은 류 회장과 이 총장을 초대했고, 인근에 위치한 만큼 수월하게 다녀올 수 있었다. 이 자리에서 류 회장은 교총 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방문했을 때도 예천군청과 경북교육청이 인근에 있어 차례로 간담회를 가질 수 있었다. 도교육청 소재 예천에서 주로 활동하면서 경북교총회관이 위치한 경산을 주요 거점으로 활용하는 ‘이원화 체계’도 갖추게 됐다.
 

류세기 회장은 새로 방문하는 인사들에게 경북교총의 새 사무실이 김학동 예천군수와 도의회 박태춘 의원 등 여러 도의원들의 도움으로 지원받을 수 있었다는 감사의 뜻도 잊지 않고 있다. 류 회장은 “2월 예천 사무실로 옮긴 뒤 7월 들어서야 첫 행사를 열어 코로나19로 인한 예산의 변동 등 본격적인 활동을 개시하니 감사함과 기쁨이 더 크다”며 “하반기에 열릴 문경새재길 걷기, 동계스포츠 직무연수 등이 잘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