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2.4℃
  • 서울 22.7℃
  • 흐림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9.0℃
  • 구름조금울산 28.2℃
  • 흐림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7.2℃
  • 흐림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30.0℃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7.7℃
  • 맑음경주시 28.5℃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정책

충남교총 “인사내정설 100% 현실로… 너무 노골적”

충남교육청 코드·보은 인사 논란
“불공정 줄 세우기 부작용만 초래”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충남교총(회장 조붕환)은 충남도교육청이 최근 단행한 9월 1일 자 교원 정기인사에 대해 “공정한 인사원칙을 여지없이 깨버리고, 코드·보은인사를 또 다시 단행한데 대해서 깊은 실망감을 표시하며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충남교총은 김지철 교육감의 노골적인 측근 챙겨주기가 도를 넘었다고 보고 있다. 교육감 측근들의 공모교장 진출 등 두 단계 뛰어 넘는 승진이 매번 이어지고 있는 것은 착실하게 교육현장을 지켜온 교사에게 큰 상실감을 안겨준다는 지적이다.

 

앞서 교육청은 교장 공모제를 통해 3곳의 학교에 교장을 뽑기로 했고, 이 가운데 두 곳이 교육감과 연관된 인사로 전해졌다.

 

충남교총은 성명을 내고 “김 교육감은 인사 때마다 코드· 보은인사로 ‘무자격 교장 공모제 악용’, ‘특정교직단체 출신을 위한 코드인사 강행’ 등 논란에 휩싸여 왔다. 이번 정기인사에도 내부형 교장공모제 B형으로 진행된 학교에 교장 자격증이 없는 교사 출신이 교장으로 선정된 것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인사가 확정 발표되기 전부터 나돌던 소문이 거의 100% 들어맞는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교원들은 “교육가족들을 우롱한 처사이자 국가기관 사유화”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충남교총 관계자는 “혹시나 했던 의문은 ‘역시나’였다. 교육감 측근인사가 내정돼 중용될 것이라는 예상이 그대로 기정사실화되는 것을 보게 된 것”이라며 “교육감 측근 누가 어느 자리에 어떤 방식으로 가게 된다는 소문은 매번 인사 때마다 있었던 일이지만, 그 소문이 전부 들어맞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혀를 내둘렀다. 이어 “누가 어떤 자리에 가기로 돼있는데, 누구로 바뀌었다는 상세한 부분까지 모두 들어맞는 일이 보통 일은 아니다. 인사는 이렇게 돼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같은 인사 전횡의 되풀이로 교원들의 사기는 저하될 만큼 저하된 상태고, 근무의욕도 상실되었을 뿐만 아니라, 교육감에 대한 줄 세우기 부작용만 계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거듭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