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4℃
  • 구름조금강릉 26.8℃
  • 흐림서울 25.7℃
  • 맑음대전 28.3℃
  • 흐림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5.5℃
  • 맑음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8.0℃
  • 구름조금고창 29.0℃
  • 제주 26.0℃
  • 흐림강화 25.7℃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6.6℃
  • 맑음강진군 28.3℃
  • 흐림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정책

“내부형 무자격 교장공모제는 교육청판 음서제”

인천교총, 교육청 인사 관련 성명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인천교총은 1일 인천시교육청 내부형 무자격 교장공모제 2학기 결과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내부형 무자격 공모제 교장의 임기를 마친 교사가 다시 학교로 돌아가는 경우는 거의 전무하다. 자격도 없는 교장의 직을 수행했다는 이유 하나로 전문직인 장학관 대우의 보직으로 교육청에 입성했다. 내부형 무자격 공모제 교장은 전문직 입성의 통로로 전락했다. 시교육청의 올해 2학기 내부형 무자격 교장공모제에서 그 폐해가 반복됐다"고 밝혔다.

 

인천교총에 따르면 내부형 무자격 교장공모제 4곳 중 3곳이 특정단체 출신의 인사가 임명됐다. 또한 지난 8월 무자격 교장공모제 임기가 끝난 일부 인사가 교육청 간부로 발탁됐다.

 

인천교총은 “내부형 무자격 공모제 교장은 특정 노조 출신 교사들만을 위한 등용문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 인사에서도 거의 대부분의 내부형 무자격 공모제 교장은 특정 노동조합 출신의 인사들로 선발됐다”며 “내부형 무자격 교장공모제는 코드에 맞는 무자격 인사들에게 더 큰 혜택을 부여하는‘교육청판 음서제’의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