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흐림동두천 5.9℃
  • 맑음강릉 11.4℃
  • 박무서울 9.9℃
  • 박무대전 7.3℃
  • 맑음대구 8.3℃
  • 맑음울산 11.0℃
  • 박무광주 10.0℃
  • 맑음부산 13.9℃
  • 흐림고창 3.6℃
  • 맑음제주 16.1℃
  • 구름많음강화 8.2℃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4.4℃
  • 구름많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정책

충북교총 “서울대 입학 전국 꼴찌, 교육감 책임감 느껴야”

'2020학년도 서울대 신입생 출신 고교' 현황에 대한 입장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충북교총(회장 서강석)은 19일 “최근 다수 언론사의 ‘충북의 서울대 입학생 전국 꼴찌’ 보도에 충북의 대학입시 시책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지적하며 그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충북교총은 이날 성명을 내고 “충북도교육청이 지난 2015년 청주지역 일반계 고교 입학전형 개선안 마련 당시 학력 하향평준화, 학생 학교 선택권, 인재 유출 등 문제점을 지적했으나 밀어붙이기식 행정으로 서울대 입학생 전국 꼴찌의 결과가 나왔다”는 주장을 폈다.

 

이들은 김병우 도교육감이 이 같은 문제로 2020학년도 도내 대입 현황 발표를 일부러 회피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대입 시책 개선에 적극 나설 것을 주문했다.

 

충북교총은 “김병우 교육감은 개선안 시행에 대한 첫 결과가 나타나는 2020학년도 도내 학생들의 대입 현황에 대한 내용을 발표하기로 했는데 무슨 이유인지 발표를 하지 않아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며 “이는 학부모, 학생을 포함한 도민의 관심사이다. 도민의 알 권리충족의 차원이나 시행된 정책에 대한 중요한 피드백 자료이기에 2021학년도 입학 결과가 나오기 전 조속히 발표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발표된 서울대 최근 5년간 그리고 2020학년도 입시 결과 통계 내용이 우리 도의 대입 성적을 평가하는 절대적인 기준은 아니라 할지라도, 사회적으로는 이런 통계들이 적극 수용되고 용인되고 있는 점은 아무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교육감은 이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앞으로 충북교육에 책임을 다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18일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실이 서울대에서 받은 ‘2020학년도 신입생 출신 고교’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고3 학생 1000명당 서울대 입학생 수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충북과 울산 3.1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서울(14.0명)의 5분의 1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