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흐림동두천 5.0℃
  • 맑음강릉 11.7℃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6.3℃
  • 맑음대구 9.1℃
  • 맑음울산 12.3℃
  • 맑음광주 8.7℃
  • 맑음부산 14.5℃
  • 흐림고창 5.7℃
  • 맑음제주 13.6℃
  • 구름많음강화 7.6℃
  • 맑음보은 3.0℃
  • 구름많음금산 4.5℃
  • 맑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정책

“경기 교장아카데미, 음서제 코스”

무자격교장 이대로 안 된다
<3>추락하는 현장교원 의욕
 
‘현장 노력’ 무력화 되는 현실
‘교육감 사석만남’ 버젓이 임용
일선 “누가 학교 위해 희생할까”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경기 교장양성 아카데미가 미래교육리더십아카데미(이하 리더십 아카데미)로 변경됐을 때 분명 무자격교장 통로로 활용될 것이라고 의심은 했지만, 직접 현실로 나타나니 참담한 심정입니다. 대중교통이 잘 닿지 않는 외딴 지역에서 어려운 학생들을 돕겠다고 나선 동료들을 보기가 안타깝습니다.”
 

올해 9월 경기 교원인사에서 ‘리더십 아카데미’ 출신이 무자격교장으로 임용된 것에 대해 지역의 한 초등교사는 이렇게 털어놨다.
 

국회 교육위원회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교육부 등으로부터 받은 ‘무자격교장 공모 자소서’에 따르면 경기 A초에서 리더십 아카데미 경력을 자기소개서에 표기한 후보자가 임용됐다.
 

경기 교사들은 “앞으로 리더십 아카데미 출신들이 계속 등용되는 일이 나올 수 있다. 리더십 아카데미는 사라져야 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3년 전 교장 아카데미 시행 계획이 밝혀졌을 당시 경기교육청은 400시간 교육 이수 시 공모교장 자격을 주기로 했다가 현장의 반발이 거세지자 자격 수여는 없던 일로 돌렸다. 그러나 공모교장 자격을 주거나 말거나, 그 자격 수여여부가 교장자격과 별개인 ‘무자격’이나 다름없었기에 ‘계획 철회’에 대해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경기교육청이 ‘공모교장 자격 철회’를 내세우면서 만든 리더십 아카데미에 대해 “교장 자격 유무와 관계없는 순수한 리더십 프로그램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설명했음에도 이를 곧이곧대로 믿기 어려워했던 교원들이 대다수였던 이유다. 그리고 그 사례가 등장한 것이다.
 

9월 인사에서는 세종시 출범 이후 최초로 무자격교장이 나오기도 했다. 최초의 타이틀과 함께 세종시에서 근무하는 교원이라면 누구나 알만한 교육감 측근이 신설학교에 임용돼 충격파가 더 컸다. 당시 그의 교육경력은 교장공모에 나설 수 있는 기준인 15년을 겨우 채운 수준이었다. 그런 그가 경쟁 후보로 나선 30년 넘는 경력의 현직교장을 제치고 임용됐다. ‘너무 노골적’이라는 비판이 쏟아질 수밖에 없었다.
 

세종 B초 교사는 “사석에서 교육감과 술자리까지 함께 할 정도로 친분 있는 사이라 해서 별 노력 없이 교장 자리에 오른 사실은 우리나라 교육계 흑역사로 남을 것”이라면서 “이런 현실에서 누가 학교를 위해 희생하려 하겠는가”라고 하소연했다.
 

최근 부산에서는 교장 임기가 만료되는 학교를 대상으로 ‘교장공모제 시행 관련 학부모 설문’에 대한 ‘의무제출’을 강요해 술렁이는 분위기다. 사실상 자신의 학교에 공모교장을 앉히기 위한 사전작업이 아니냐는 의문이 든다는 것이다. 
 

C중 교감은 “자율학교뿐 아니라 일반학교까지 교육감이 원하는 사람으로 앉히려는 의도가 다분해보인다”라며 “공모교장 중 상당수가 아이디어만 갖고 와서 일만 크게 벌려놓다 책임감 없이 사라져 교육적으로 악영향을 미친다. 교육 자체의 내실화를 위해 현장성을 강화하고 책임지는 관리자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