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8 (수)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22.4℃
  • 서울 18.6℃
  • 박무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22.9℃
  • 흐림울산 22.2℃
  • 흐림광주 21.6℃
  • 구름조금부산 23.2℃
  • 흐림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3.9℃
  • 흐림강화 18.1℃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8.5℃
  • 흐림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3.5℃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정책

“교원 정원 대규모 감축 철회… 무자격교장 성과 발표 사과하라”

전국시·도교총회장협 성명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전국시·도교총회장협의회(회장 조붕환)가 교육부의 교원 정원 대규모 감축 즉시 철회와 무자격교장 아전인수식 성과 발표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2020년도 제5차 시·도교총회장협의회가 13일 경기 수원 소재 밸류하이엔드호텔에서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은 “정부는 교육의 국가 책임과 역할을 포기하는 방향의 정책들을 발표해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면서 두 가지 현안에 대해 대응해나갈 것을 발표했다.

 

이들은 “정부의 대규모 교원 정원 감축은 가뜩이나 한계에 다다른 우리 교육을 말살시키는 정책이자 코로나 극복과 학력격차 해소를 위한 교육계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 교원배정 기준을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로 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객관성·타당성 검증을 전혀 하지 않고, 행·재정적 특혜가 몰려있는 자율·혁신학교 무자격교장의 성과를 아전인수식으로 발표해 전체 교장을 모욕한 데 대해 정부의 성의 있는 사과를 촉구한다”며 “코드인사 수단으로 전락한 무자격 교장공모제를 전면 축소하고, 혁신학교와 자율학교에 편중된 특혜를 줄여 일반학교와의 차별을 해소할 수 있도록 즉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