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6 (수)

  • 맑음동두천 -14.2℃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10.7℃
  • 맑음대전 -8.8℃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6.4℃
  • 구름많음광주 -4.5℃
  • 맑음부산 -4.4℃
  • 흐림고창 -6.5℃
  • 흐림제주 3.8℃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0.8℃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초등 - 프로젝트 수업] 감성교육 프로젝트 ‘삶을 앎’에서 찾는 삶의 의미와 가치

‘고요하고 잔잔한 호수가 있다. 누군가가 잔잔한 호수를 향해 작은 돌멩이를 던진다. 돌멩이는 ‘퐁’ 소리를 내며 물속으로 가라앉는다. 그리고 그 순간 돌멩이를 중심으로 파동이 소리 없이 퍼진다.’ 본 수업을 성찰하며, 수업자인 필자가 작성한 수업 비평문 중 일부이다. 필자는 본 수업을 돌아보며 ‘교육은 잔잔한 호수에 돌을 던지는 것’이라고 정리하였다. 잔잔한 호수에서 기다리고 있는 필자의 수업이 다른 선생님들 마음에도 던져지는 돌이 되어 울림과 여운을 주길 바라며 본 수업나눔을 시작하고자 한다.

 

 

프로젝트의 배경 및 디자인 과정

프로젝트의 배경

2020년의 학교현장은 어느 때보다 혼란스러웠다. 마치 2년 차 교사인 필자가 맡고 있는 5학년 학생들처럼 말이다. 5학년은 많은 학생이 사춘기를 겪으며, 친구관계나 외모에 관심을 더 두게 되고, 자신만의 주체성이 강해지는 시기이다. ‘외적인 상황 변화와 사춘기라는 내적 변화를 겪으며 혼란스러워하는 5학년 학생들에게 어떤 교육을 해야 하는가?’ 이러한 고민을 하며 필자의 삶을 돌아봤다.

 

초등학생 때부터 ‘삶’에 대해 배웠다면 어땠을까? 삶에 대한 질문 즉, ‘우리라는 공동체를 멋지게 만드는 법은 무엇일까?’, ‘실패해도 괜찮은데, 왜 실패의 중요성은 배우지 않았을까?’ 등 질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졌다. 삶을 살아가는 데 정말 중요한 이야기지만, 학교에서는 교과와 비교과수업을 하느라 삶에 대한 가치와 의미에 대해 가르치거나 배우기 어렵다. 이러한 이야기들을 학생들과 함께 고민하고 나누지 못한 것 대해 아쉬움을 느꼈다. ‘삶을 앎’ 프로젝트는 이러한 교사의 고민과 아쉬움에서 출발하여 만들어졌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