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8 (금)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11.3℃
  • 맑음대전 -8.7℃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4.6℃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3.0℃
  • 구름조금고창 -9.8℃
  • 제주 0.8℃
  • 맑음강화 -11.3℃
  • 구름조금보은 -10.1℃
  • 맑음금산 -9.0℃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5.6℃
  • 맑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정책

강원교육청, 전 학교에 ‘세월호 달력’ 배포 논란

4월 삽화에 ‘세월호 리본’
4·16 ‘국민안전의 날’인데
‘세월호 참사 7주기’ 표기
 
다른 달도 투쟁·혁명일 위주
보건·점자, 명절 등은 빠져
일선 “정치적 편향성” 주장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강원도교육청이 도내 유·초·중·고·특수학교의 모든 학급에 보급한 달력에 세월호 추모, 각종 투쟁·혁명일이 강조돼 도마에 올랐다. 
 

최근 강원 교육계로부터 학급 게시용으로 배포된 달력에 대한 정치적 편향성이 불거지고 있다. 어린 학생들이 소화하기에는 다소 지나치다는 비판이 나온다.
 

일단 표지(왼쪽 사진)부터 조류의 ‘알’을 그려 넣은 후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투쟁한다”는 소설 ‘데미안’의 글을 인용해 첨부했다. 1월부터 12월까지 정부 기념일 중 투쟁·혁명일은 모두 담았다.
 

실제 달력을 살펴보면 2·28민주운동기념일, 3·8민주의거기념일, 5·18민주화운동기념일, 부마민주항쟁 등은 모두 기입한 반면, 납세자·보건·세계인·식품안전·소비자·무역·방재·원자력의 날 등은 제외됐다. 우리나라를 수호해준 국가에 대한 기념일인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식, 국제적으로 중요한 국제연합일, 맹인의 한글날로 통하는 점자의 날도 빠졌다. 유두절(음력 6월 15일), 중양절(음력 9월 9일) 등 우리 고유의 명절도 볼 수 없다.
 

가장 많이 비판받는 부분은 4월(오른쪽)이다. 다른 달은 계절에 맞는 삽화를 그려 넣었는데 유독 4월만 ‘세월호 리본’이 자리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4월 16일에는 아예 ‘세월호 참사 7주기’로 표기하고 세월호 리본이 추가로 삽입됐다.
 

교사들은 “코로나 블루로 힘든 상황에서 세월호 트라우마까지 겹쳐 4월 내내 죽은 아이들을 생각하다 코로나 블랙으로까지 진행될 수 있는 것 아닌가. 학생 정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물론 우리나라 민주화 역사를 기리는 것은 중요하나 균형을 맞춰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이에 대해 정은숙 도교육청 부대변인은 “행정안전부 기준 기념일 중 학생과 관련된 날 위주로 넣었을 뿐 의도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는 너무 궁색한 변명이라는 지적이다. 사실 학생 교육과 관련된 더 중요한 날들이 빠지고 투쟁·혁명일은 모두 삽입한 자체가 말이 안 된다는 주장이다. 또 정부 기념일 위주라 한다면 4월 16일은 정식명칭대로 ‘국민안전의 날’로 해야 하는데 ‘세월호 참사 7주기’로 바꾼 것은 어떻게 봐야 하느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전량 회수돼야 한다는 의견마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정 부대변인은 “달력 게시는 강제사항이 아니다. 정 불편하게 여겨진다면 다른 달력을 걸어도 된다”며 “잘못 표기된 부분은 추후 수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