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6 (화)

  • 구름조금동두천 20.0℃
  • 구름많음강릉 20.4℃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17.1℃
  • 맑음광주 18.9℃
  • 구름조금부산 15.8℃
  • 맑음고창 17.2℃
  • 맑음제주 14.8℃
  • 맑음강화 15.4℃
  • 구름조금보은 17.6℃
  • 구름많음금산 18.4℃
  • 구름많음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7.7℃
  • 흐림거제 16.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謹弔… 서울교육은 죽었습니다”

서울학생인권종합계획 반대
서울교육청 앞 조화 50여개

국민희망교육연대 기자회견
“인권중시 실상은 편 가르기…
학교 급진세력 실험실 아냐”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6일 오전 8시 30분 경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정문 앞에 근조화환 50여개가 차례로 놓여졌다.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이 제2기 학생인권종합계획(이하 학인종)을 발표하자 학부모·교육시민단체들이 ‘서울교육은 죽었다’는 항의 표시로 보내온 것이다. 시교육청 앞에 집단 근조화환이 놓인 것은 처음이다. 

 

이날은 국민희망교육연대(상임대표 진만성, 김수진, 임헌조)가 같은 장소에서 학인종 반대 기자회견을 열기로 한 날이다. 기자회견에 앞서 학인종 개정을 강력하게 요구하는 뜻을 보여준 퍼포먼스이기도 했다. 특히 학부모들은 밤샘 집회를 이어가기로 했다.

 

사상 초유의 ‘교육청 근조화환’으로 시민들의 반대운동이 한껏 이목이 집중될 무렵, 국민희망교육연대는 ‘근조 서울교육’ 화환 앞에서 ‘나쁜 학생인권종합계획 개정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국민희망교육연대는 “조희연 교육감이 최종 확정한 학인종은 사실상 초·중·고교생을 대상으로 특정 정치이념을 교육하고, 학생·부모·교사 등 표현의 자유 및 교육권을 침해하는 내용이 다수 포함됐다”며 “조 교육감에게 해당 계획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민주적 절차에 따라 의견 수렴 진행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말 시교육청이 제2기 학인종 안을 발표하자 시민들은 사회적 합의가 안 된 성소수자 및 성평등 옹호 교육, 과도한 학생권리 강조, 교권외면 등을 우려하며 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국민희망교육연대 등 관내 교원, 학부모, 시민들은 지난해 말부터 수개월 간 조 교육감과 시교육청에 민원을 넣고, 교육감 면담 신청, 원칙에 따라 재추진 등을 요청했지만 모두 묵살된 바 있다.

 

국민희망교육연대는 “정상적 공청회 한번 제대로 진행하지 않고 밀어붙이기식으로 자신들의 입장을 관철하려는 조 교육감과 시교육청의 의도는 무엇인가”라며 “시민 대다수 의견을 묻고 민의를 반영할 경우 자신들의 생각이 반영되지 못할 것이라는 판단으로 교육감 권력을 남용해 강행하려는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들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학교는 과격한 급진세력의 실험실이 아니다. 외국에서도 실패한 정책을 서울에 적용해 교육이 특정이념에 사로잡혀 정치적 중립성을 잃는다면 교육입국 대한민국의 장래는 어두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교육감은 본청 9층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긴 했으나 근조화환을 보내온 학부모 등과의 만남은 갖지 않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