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2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인터뷰

“부드럽고 섬세한 지도력 발휘할 것”

박승란 제14대 인천교총 회장

인천교총 제14대 회장에 당선된 박승란(55·사진) 인천신광초 교장은 17개 시·도교총 통틀어 최초의 여성회장이다. 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박 신임회장은 지난달 23일 열린 인천교총 제51회 대의원총회에서 재적과반수 찬성을 얻어 교총 역사를 새로 쓰게 됐다.
 
그러나 박 회장은 ‘여성회장’의 칭호를 경계했다. 오히려 “다르지 않게 봐달라”며 “교총에 남다른 애정을 갖고 활동하면서 자연스레 회장까지 맡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다 부드럽고 섬세한 지도력, 그리고 교원 중 비율이 커진 여 교원들의 마음을 더 잘 헤아릴 수 있는 것은 장점”이라면서 “그렇지만 여교원이라고 참작해 달라는 요청은 단호히 거절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3년 간 인천교총 교섭위원장으로 활동한 그는 정책교섭전문가로 통한다. 교권확립, 전문성 신장, 감동복지를 공약으로 내건 박 회장은 무엇보다 ‘교권확립’을 첫 번째 공약으로 실천하겠다는 각오다. 박 회장은 경인교대를 졸업하고 인천대 대학원에서 교육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인천교총에서 11·13대 부회장을 지냈고, 한국교총에서 119교권위원 및 여성위원, 발전위원회 위원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