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8 (월)

  • -동두천 -0.8℃
  • -강릉 5.6℃
  • 흐림서울 0.8℃
  • 대전 0.3℃
  • 대구 1.1℃
  • 울산 4.0℃
  • 광주 3.2℃
  • 부산 7.0℃
  • -고창 0.5℃
  • 제주 11.2℃
  • -강화 -0.4℃
  • -보은 -1.0℃
  • -금산 -1.0℃
  • -강진군 4.5℃
  • -경주시 1.2℃
  • -거제 4.5℃
기상청 제공

권태주 교장, 22년 만에 두 번째 시집 출간

‘그리운 것들은 한 방향만…’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권태주(54) 경기 안산 본오초 교장이 시집 ‘그리운 것들은 한 방향만 바라보고 있다’를 출간했다. 22년 만에 두 번째 시집을 낸 권 교장은 지난달 중순 교내에서 시낭송과 대금독주 등 자축하는 자리를 갖기도 했다.
 
지난 1993년 충청일보 신춘문예에서 시 부문 당선으로 등단했으며 첫 번째 시집 ‘시인과 어머니’를 출간한 바 있다. 이 시집으로 허균문학상, 한반도 문학상을 수상하는 등 실력파 시인으로 통한다.
 
권 교장은 현재 한국작가회 정회원, 남북문학교류위원 등을 역임하며 시인으로도 열정을 다하고 있다. 
 
충남 안면도 출신으로 공주교대, 한국교원대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안산교육지원청 장학사, 창촌초 교감을 거쳐 현재 본오초 교장으로 재직 중이다. 9000원, 천년의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