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5 (월)

  • -동두천 -7.0℃
  • -강릉 -4.2℃
  • 맑음서울 -7.8℃
  • 구름조금대전 -4.8℃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3.4℃
  • 구름많음광주 -3.8℃
  • 맑음부산 -2.1℃
  • -고창 -4.1℃
  • 제주 0.1℃
  • -강화 -6.9℃
  • -보은 -6.6℃
  • -금산 -5.5℃
  • -강진군 -2.2℃
  • -경주시 -3.8℃
  • -거제 -1.0℃
기상청 제공

인터뷰

‘한 학기 한 권 읽기’ 이렇게 해보세요

김연옥 서울대모초 수석교사
 
2015개정교육과정 ‘독서단원’ 산파…독서교육 전문가
초등 3·4학년 도입 관련 전국 수업연수·홍보 한창
“학기 중 작품중심·교과통합 가운데 여건에 맞게 운영”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2015개정교육과정에 따라 올해부터 초등 3·4학년 국어과에 적용되는 ‘독서단원’에 대해 많은 교사들이 궁금해 하고 있다. 이 때문에 김연옥(61) 서울대모초 수석교사는 요즘 전국을 다니며 홍보하고 수업방법을 강연하느라 눈코뜰새 없다. 20여 년 간 독서교육을 연구하고 적용해온 전문가이자 이번 2015개정교육과정에서 ‘독서단원’ 신설에 산파 역할을 한 주역이기 때문이다. 2007·2009개정교육과정에서도 국어과 교과서를 집필한 그는 이번 교육과정 개정 때는 교과서 심의를 담당했다.
 


지난달 31일 서울대모초에서 만난 김 수석은 “그간 국어교과서에 문학작품의 일부분만 수록돼 아쉬움이 컸었는데 이번 독서단원 신설로 많은 교사들이 반기고 있다”고 밝혔다.
 
교사들에게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은 국어교과서의 가장 앞단원인 만큼 먼저 진도를 나가야 하는지 여부다. 이에 대해 김 수석은 “차례에서 맨 앞이긴 하나, 숫자가 매겨지지 않은 독립 단원인 만큼 학기 중 다양하게 운영할 수 있다”며 “이는 교사용 지도서에 잘 반영될 예정”이라고 답했다.
 
8차시 이상을 학기 초·중·말 가운데 1∼2주 동안 집중해 배우는 집중운영방식, 단원 학습 시작 전이나 학기 중 나눠서 배우는 분산운영방식 중 자유롭게 택하면 된다는 것. 각 방식마다 장단점이 있으므로 여건에 맞춰 운영하면 된다는 설명이다.
 
수업방식도 작품중심 또는 교과통합 형태로 가능하다. 작품중심 수업은 작품 하나에 대해 표지부터 작가소개, 내용 한 줄마다 자세히 살펴보는 방식이다. 교과통합은 등장인물, 사건, 배경에 관해 타 교과와 연계해 가르치는 융합교육이다.
 
다만 이 때 교사들 간 협의는 필수라는 게 김 수석의 조언이다. “책 선정부터 시작해 어떻게 교육할지 협의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그는 “그래서 교사학습공동체, 교사학습동아리 등이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다행히 대다수 교사들은 이런 흐름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이다. 김 수석은 “가는 곳마다 선생님들이 열의를 불태우시는 모습에 감동 받는다”며 “교사들끼리 협의해 내놓는 결과물을 보면 오히려 내가 더 많은 걸 배울 때가 있다”고 털어놨다.
 


사실 독서단원에 대한 필요성은 수년 전부터 꾸준히 제기돼 뜻있는 교사들 사이에서 ‘슬로리딩’, ‘온작품읽기’, ‘깊이 읽기’, ‘함께 읽기’ 등 다양한 이름으로 확대되고 있다. 김 수석 역시 서울대모초에서 4년 전부터 한 학기 한 책 읽기에서 더 발전시킨 ‘한 달 한 책 읽기’를 실행하며 다양한 프로젝트 학습 방법으로 삼은 결과 진로·창의·인성교육에 좋은 데다 학생, 학부모 모두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고학년이 저학년에게 책 읽어주는 행사, 저녁에 아빠가 교내 도서관에서 아이에게 책 읽어주는 행사를 여는가 하면 매년 아이들과 함께 교육한 내용을 묶어 ‘수석선생님과 행복한 책읽기’라는 문집도 발간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교내 교사 독서토론 동아리는 물론 학부모 동아리까지 활발하게 운영하는 등 온 교육구성원들이 힘을 합치고 있다.
 
그는 “독서로부터 비롯되는 교육은 파급력이 매우 크다”며 “책 한 권으로 학생의 학습 동기를 자연스럽게 올리면서 전 교과를 모두 아우를 수 있을 정도”라고 귀띔했다.
 
김 수석은 최근 독서단원에 대한 수업방법을 담은 책 ‘동화수업 레시피’, ‘한 학기 한 권 깊이 읽기에 빠지다’를 공저하기도 했다. 이 두 권의 책만 잘 참조해도 독서단원 수업을 다양하게 진행할 수 있다.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1~6학년 권장도서 목록은 보너스다.
 
그는 “‘동화수업 레시피’는 각 작품에 맞는 교수학습 레시피를 작성한 것으로, 책에 나온 그대로 수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고려했다”면서 “‘깊이읽기에 빠지다’를 통해서는 다양한 독서교육을 해온 수석교사들의 수업방식을 심도 있게 다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