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2 (월)

  • -동두천 19.2℃
  • -강릉 24.1℃
  • 맑음서울 20.7℃
  • 맑음대전 22.8℃
  • 맑음대구 24.2℃
  • 맑음울산 21.9℃
  • 맑음광주 22.7℃
  • 맑음부산 18.6℃
  • -고창 21.6℃
  • 구름조금제주 18.6℃
  • -강화 16.3℃
  • -보은 22.7℃
  • -금산 21.5℃
  • -강진군 20.0℃
  • -경주시 24.0℃
  • -거제 19.3℃
기상청 제공

현장

교사·학생이 학교용 앱 개발 ‘스마트 동행’

SW선진학교 김해가야고

정보교과 프로젝트 수업, 무한상상실 등 운영
전교임원 투표·생활용품, 앱·3D프린터로 해결
지도교사도 담임업무용 앱 개발 통해 솔선수범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교사와 학생들이 앞 다퉈 학교에서 활용 가능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잇따라 개발한다. 연필통에 휴대폰을 결합한 아이디어 제품을 3D프린터로 제작해 주위에 선사한다. ‘교실’, ‘컴퓨터실’ 등 각종 문패도 레이저 커팅기로 만들어 건다. 로봇 축구대회를 통해 승부의 세계를 맛보기도 한다.
 
지난 2016년 경남도교육청 소프트웨어(SW) 선진학교로 선정된 김해가야고(교장 정홍근)의 모습이다. 정보교과를 코딩교육 위주의 프로젝트 수업으로 진행하고 SW융합 인재반(로봇), 토요메이커스 공학교실은 물론 앱 인벤터·아두이노·드론·3D메이커스 등 다양한 동아리까지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다. 연말에는 교내 앱소프트웨어 창작대회, 아두이노 메이커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3년째를 맞아 의미 있는 성과도 나오고 있다. 앱 인벤터 동아리 양정석 지도교사는 동료들을 위해 의미 있는 앱을 출시했다. 담임교사 업무에 도움이 되는 안드로이드 앱 ‘학급담임 2018’을 개발해 누구나 무료로 쓸 수 있도록 배포한 것이다. 출시 한 달이 채 되지 않은 현재 500건이 넘는 다운로드 기록과 함께 4점대 평점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앱은 학생정보, 사진 즐겨찾기, 좌석배치, 단체문자 보내기, 업무 기입용 비밀메모장 등 담임교사에게 꼭 필요한 다섯 가지 기능을 담고 있다.
 
양 교사는 “교실에서 고생하는 담임들의 노고를 덜어주고픈 마음이 있었고, 앱 인벤터 동아리를 통해 학생들을 지도하면서 직접 앱 출시 과정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양 교사는 이전 학교부터 맡았던 앱 인벤터 동아리를 더욱 발전된 방향으로 이어가기에 좋다고 여겨 담당한 뒤 학생들의 잠재력을 끌어내고 있다. 동아리 소속 학생들도 못지않은 실력을 자랑한다.
 
문준호(3학년) 군은 2016년 전교학생회 임원선거를 위한 모바일투표 앱을 개발해 2년 간 운영했다. 그동안 인터넷 선거를 했던 학교는 서버 비용 수십만 원을 아끼면서 투표율도 높일 수 있었다. 문 군은 지난해 교내 앱 소프트 창작 대회에서 말하는 영어단어장을 만들어 수상하기도 했다.
 
윤민혁(2학년) 군은 지난해 부산대 창의공학프로젝트에서 익힌 ‘트리즈(창의적 문제해결)’ 기법을 친구들에게 보급하고자 앱을 개발했다. 예를 들어 막 구워 나온 피자가 담긴 상자를 여러 겹으로 쌓으면 열로 인해 쉽게 눅눅해진다. 이런 부분을 앱에 문의하면 해결법을 알려주는 식이다. 
 
윤 군은 지난해 교통카드가 여러 장 중복될 경우 카드단말기에 잘 인식되지 않는 부분을 트리즈로 해결한 바 있다.
 
문 군과 윤 군은 “더욱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해 앱으로 국민들의 실생활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3D메이커스 회장 황지원(2학년) 군은 3D프린터로 실생활에 필요한 제품들을 척척 제공하는 ‘해결사’로 통한다. 탁월한 공간지각능력을 발휘해 ‘거꾸로 티슈함’, ‘핸드폰 거취 기능 연필통’ 등 친구나 선생님들에게 필요한 제품을 만들어 주고 있다.
 
강익규 지도교사는 “지원이는 드론을 만들다 부품이 부서지자 3D프린터로 해당 부품을 찍어내 결국 완성 시켰을 정도”라고 칭찬했다. 이에 황 군은 “상상력과 기획력을 통해 새로운 제품, 시스템 등을 개발하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밖에도 상당수 학생들이 앱 개발, 코딩 등에 대한 두려움을 깨고 ‘스마트 인재’로의 가능성을 엿보이고 있다. 잠자는 학생도 크게 줄어들었다.
 
김혜영 교감은 “우리 학교는 SW선진학교로 선정된 2016년 당시 골든벨도 울렸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 국가경쟁력를 높일 수 있는 인재를 기르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