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8 (월)

  • -동두천 28.9℃
  • -강릉 26.1℃
  • 연무서울 29.4℃
  • 구름많음대전 30.1℃
  • 구름조금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6.2℃
  • 구름조금광주 30.0℃
  • 구름많음부산 24.6℃
  • -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23.6℃
  • -강화 27.0℃
  • -보은 30.9℃
  • -금산 29.9℃
  • -강진군 27.6℃
  • -경주시 29.2℃
  • -거제 26.7℃
기상청 제공

인터뷰

“지속가능한 시스템 구축 우선돼야”

[전문가들이 말하는 STEAM 활성화 방안] 박현주 조선대 교수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박현주 조선대 화학교육과 교수(사범대학장)는 스팀(STEAM)교육 연구를 꾸준히 해온 ‘전도사’로 통한다. 2012년 스팀교육 총론 연구를 시작으로 관련 프로그램 개발, 스팀 교사연구회 지원사업단, 선도학교 지원연구단 등을 주도해왔다.
 
현재 스팀 교사연구회·선도학교·선도그룹 지원연구단 자문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연구재단과 과학문화코디네이터 양성을 위한 빅데이터 분석 및 콘텐츠 개발 교육 사업, 스팀과 연계한 과학·사회적 문제 교수학습 프로그램 개발 및 효과성 분석도 진행하고 있다.
 
그런 박 교수는 스팀교육이 수요자는 물론 공급자에게도 성장을 가져다주는 효과에 대해 전파하고 있다. 그는 “스팀교육을 위해 지속적인 연구모임을 통해 공부하고 깊게 생각하면서 내 사고력 증진을 경험했다”며 “어떤 현상이든지 결과를 속단하는 경향이 줄었고 다시 뒤집어보고 조금 뒤에서 관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학생·교사도 마찬가지. 스팀교육을 경험한 이들을 분석한 결과 양쪽 모두 사고력 개선이 나타났다. 박 교수는 “특히 학생들이 학습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한 것이 가장 큰 변화”라며 “이전에는 ‘수업시간에 무엇을 했느냐’ 질문하면 수업시간에 배운 내용을 이야기했는데, 스팀수업 이후 수업시간에 어떤 활동을 했는지, 어떤 생각을 했는지, 친구들은 어땠는지 등을 나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교육당국이 주도해 온 변화라면 이제 학교, 교사가 중심이 돼 지속적으로 끌고가야 한다는 게 박 교수의 생각이다. 교육부와 창의재단에서 스팀교육을 지원하지 않으면 과연 어떻게 될까에 대한 고민, 그리고 실질적 해결 방안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정부 주도가 아닌 학교와 교사 중심의 스팀교육이 활성화가 필요하다”며 “열심히 노력하고 교육하는 교사를 지지하고 응원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지속가능한 시스템 구축이 우선돼야 한다“면서 ”선진국의 다양한 사례를 연구해 우리나라만의 모델을 구축하는 것이 필요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