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5.1℃
  • 흐림강릉 0.3℃
  • 구름많음서울 6.0℃
  • 구름많음대전 6.1℃
  • 흐림대구 4.5℃
  • 흐림울산 3.7℃
  • 광주 5.0℃
  • 흐림부산 6.7℃
  • 흐림고창 5.0℃
  • 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4.3℃
  • 흐림보은 4.8℃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3.0℃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올바른 역사 인식에서 글로벌 리더 길러져

목포마리아회고

5년째 메멘토의 날, 역사 칼럼 등
역사 교육으로 민주시민 역량 키워
1일 ‘올바른 역사 인식의 날’ 개최

 

목포마리아회고(교장 조문환 신부)는 1일 ‘올바른 역사 인식의 날’ 행사를 열었다. 지난 2년간 독립운동가인 우당 이회영 선생 6형제의 독립운동에 관해 탐구했고, 이를 마무리하는 행사로 마련됐다. ‘우당 6형제 조각상’ 제막과 함께 창작극을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 초청된 황원섭 우당이회영선생교육문화재단 상임이사는 “학생들이 스스로 독립운동 관련 소재를 발굴해 독립운동가의 생애를 배우고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모습을 보고 청소년들에게서 희망을 찾았다”고 전했다.

 

목포마리아회고는 5년째 학교 특색 사업으로 ‘우리 역사 바로 알기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대표적인 독립운동가를 기억하는 것 못지않게 표면에 드러나지 않게 활동한 이들을 알리고 기억해야 한다는 조문환 교장 신부의 신념에서 비롯했다. 이날 열린 ‘올바른 역사 인식의 날’ 행사도 프로젝트 중 하나였다.

 

매년 주제를 달리해 4월부터 ‘메멘토의 날’을 진행한다. ‘기억한다’는 뜻이다. 역사적인 사건과 인물뿐 아니라 최근 일어난 사건, 사고, 인물 등을 탐구하는 활동이다. 반별로 학생들이 직접 주제를 정하고 자율활동 시간을 활용해 한 학기 내내 진행한다.

 

장은영 교사는 “학생들이 민주사회 시민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것과 잘못된 것을 가리고, 비판적으로 사고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반별로 정한 주제를 학기 내내 탐구하고 내용을 정리하고 재해석한 후 UCC를 제작하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매주 수요일 아침에는 ‘역사 칼럼’ 시간을 갖는다. 매년 역사적 인물 한 명을 선정한 후 아침 방송으로 5분 동안 그 인물에 관해 탐구하고 생각해 보는 시간이다. 평가 기간이 끝나고 나서는 역사 동아리 학생들과 역사에 관심 있는 학생들이 1박 2일 탐방 활동에 나선다.

 

이곳 교정에는 여느 학교에서는 볼 수 없는 조각상과 기념비가 여럿 있다. ‘평화의 소녀상’, ‘안중근 손 도장상’, ‘독도 조각상’ 등이다. 올해는 ‘우당 6형제 조각상’을 제막했다. 정 교사는 “학생과 교사, 학부모가 함께 벼룩시장 등을 운영해 마련한 성금으로 조각상을 제작한다. 우리 역사를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올해 올바른 역사 인식의 날에는 창작극을 올렸어요. 우당 선생의 항일운동 일대기를 10분 정도 길이의 창작극으로 만들었죠. 총 4시간 연습한 결과물이었어요. 아이들이 바빠서 모일 시간이 없었고 공연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걱정했지만, 결과는 무척 훌륭했죠. 교육과정 안에서 우당 선생의 일생과 독립운동 과정을 충분히 이해했기 때문에 그 역할을 제대로 표현할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역사 바로 알기 프로젝트는 학생들의 시선을 주변과 사회로 돌리게 했다.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과 사회 이슈에 관심을 갖고, 확장된 사고를 하기 시작했다. 자기 생각과 의견을 표현하는 데도 거리낌이 없었다.

 

장 교사는 “학교 교문 위에 종종 플래카드를 내건다. 사회적인 이슈에 관해 목소리를 내고 싶어 하는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해 제작한다”고 했다.

 

“프로젝트를 준비하는 게 쉽지 않지만, 학생들의 변화, 선생님들과 학부모들의 적극적인 참여 덕분에 보람을 느껴요. 내년에는 여성 독립운동가를 선정해 프로젝트를 진행하려고 계획 중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