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0.3℃
  • 비 또는 눈서울 2.1℃
  • 비 또는 눈대전 0.5℃
  • 대구 2.6℃
  • 울산 3.1℃
  • 광주 2.1℃
  • 흐림부산 4.8℃
  • 흐림고창 2.1℃
  • 제주 8.0℃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0.7℃
  • 흐림강진군 3.4℃
  • 흐림경주시 3.4℃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무비유환(無備有患)’… 안전의식 전환 필요해”

[인터뷰] 박구병 한국교육시설안전원 이사장 ‘복구’ 중심에서 ‘예방’ 중심으로 과학적 안전관리 체계 구축할 것

재난으로 피해당한 학교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사단법인 교육시설재난공제회. 지난 2020년 ‘교육시설법’이 제정되면서 법정 기관인 한국교육시설안전원(이하 안전원)으로 바뀌었다. 기관 이름과 위상만 바뀐 게 아니다. 재난 이후 복구 지원뿐 아니라 학교 시설의 생애주기 전체를 관리하는 안전·유지 관리 전문기관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안전원은 올해를 과학적인 근거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재난안전사고 예방 시스템을 완성하는 원년으로 삼았다. 20일 안전원에서 만난 박구병 이사장은 “재난 후 복구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잠재적인 위험과 새로운 재난을 사전에 예측하고 대비하는, 예방 중심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Q. 재난안전사고 예방 시스템이 구축되면 어떻게 활용되나. “학교에서 화재 사고가 일어나면 흔히 시설 노후화를 원인으로 생각한다. 그런데 지난 10년 동안 발생한 화재를 분석했더니, 지은 지 10년 된 학교나 5년 된 학교, 작년에 지은 학교의 발생 빈도가 같다고 나타났다. 전기 시설의 노후화보다는 유지관리 부실이 주요 원인이었다. 안전관리를 할 때 어떤 부분을 집중해서 살펴야 할지 알게 된 것이다. 태풍 피해와 침수 지역 예측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