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2.9℃
  • 서울 13.4℃
  • 박무대전 9.6℃
  • 대구 11.8℃
  • 흐림울산 19.7℃
  • 구름많음광주 18.2℃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18.8℃
  • 흐림제주 23.0℃
  • 흐림강화 15.2℃
  • 흐림보은 9.4℃
  • 흐림금산 9.1℃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설렘으로 출근할 학교 만들어 드리겠다”

신경호 강원도교육감 인터뷰 인성·학력이 자전거 바퀴처럼 돌아야 공교육의 순기능 기대할 수 있어… 차이 인정하지 않아 하향평준화 불러와 12년간 기울어진 학교, 균형 맞추겠다

천생 교육자였다. 강원교육의 문제를 진단할 때는 단호하게, 나아갈 방향을 이야기할 때는 확신에 찬 단어로 말을 이어가다가도 학교에서 제자들과 함께했던 기억을 떠올릴 때는 눈웃음부터 지었다. 위기에 처한 학생과 짜장면을 먹으면서 소통했던 이야기, 자신을 오해한 제자가 결국 진실을 알고 감사함을 담은 장미 한 송이를 건넸던 이야기, 주례를 서지 않으면 결혼 안 하겠다던 제자의 말에 39세에 처음 주례를 섰고, 100명 이상 결혼시킨 이야기…. 다음 질문을 하지 않았다면 언제까지고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놓을 기세였다. 신경호 강원도교육감은 17개 시·도교육감 가운데 특히 현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교육 행정력까지 갖췄다고 평가받는다. 38년 4개월간 교사, 교감, 교장을 거쳤고, 도교육청 중등교육과장과 춘천교육장을 역임한 덕분이다. 대담=엄성용 편집국장 정리=김명교 기자 kmg8585@kfta.or.kr -최근 취임 100일을 맞아 지역신문에서 진행한 직무수행 평가에서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많았다. 100일이라는 짧은 시간에 도민에게 다가갈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이라 생각하나. “현장에서 답을 찾기 위해 소통에 주력했다. 학교에 찾아가고 학생, 학부모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