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맑음동두천 22.4℃
  • 맑음강릉 23.8℃
  • 맑음서울 22.6℃
  • 맑음대전 23.8℃
  • 맑음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17.7℃
  • 구름조금광주 22.4℃
  • 흐림부산 17.2℃
  • 맑음고창 20.3℃
  • 구름많음제주 19.9℃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22.2℃
  • 맑음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2.2℃
  • 맑음경주시 21.6℃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50만 교육 가족이 있어 대한민국에 미래가 있습니다

제40회 스승의날 기념 교육공로자 표창 교육가족상, 교육명가상 대표자 인터뷰

◆교육 가족상-조미남 경기 부용초 교감 가족 “서른여덟 살의 젊은 나이에 혼자가 되신 어머니는 고생을 많이 하셨어요. 살림만 하다가 남편을 여의고 혼자서 삼 남매를 길러야 했죠. 세상이 얼마나 두려웠을까요.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가기 위해서 닥치는 대로 일을 하셨을 거예요. 그렇게 저희 삼 남매를 다 길러내고 나서 마음이 많이 힘드셨나 봐요. 노인성 우울증을 겪다가 치매로 진행이 되더군요. 고생한 어머니를 위해 상을 드리고 싶었어요. 그동안 당신의 노력은 헛되지 않았다고 보답해드리고 싶었습니다.” 조미남 경기 부용초 교감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는 어머니에 대한 고마움과 애틋함이 묻어났다. 감히 상상조차 하기 어려운 힘든 상황에서도 삼 남매를 교사로 길러낸 어머니를 칭찬해드리고 싶어서 교육가족상을 신청했다고 전했다. 조찬우 세종 장기초 교감, 조정래 곡정초 교사가 그의 형제다. 이들은 누나인 조미남 교감이 걸어온 길을 뒤따랐다. 조미남 교감은 “하는 데까지 해보라는 어머니의 말씀에 대학에 입학했다”고 했다. “고등학교 때, 공부를 포기하고 돈을 벌려고 했더니 말리셨어요. 여자도 직업이 있어야 한다는 걸 뼈저리게 느끼셨던 것 같아요. 대학에 들어가서 교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