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5.0℃
  • 구름조금서울 8.4℃
  • 흐림대전 6.6℃
  • 구름많음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12.7℃
  • 맑음광주 12.6℃
  • 구름많음부산 14.3℃
  • 맑음고창 11.8℃
  • 맑음제주 16.0℃
  • 구름조금강화 8.8℃
  • 구름많음보은 7.6℃
  • 흐림금산 8.9℃
  • 맑음강진군 14.5℃
  • 구름많음경주시 9.9℃
  • 구름조금거제 10.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수능 D-1, 병원·생활치료센터서 응시할 확진수험생 68명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준비 상황
별도시험장서 응시할 격리수험생 105명
17일 전국 보건소 근무시간 22시로 연장
방역수칙 준수 및 외부접촉 자제 동참 요청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수능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교육부가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준비상황을 공개했다.  16일 0시 기준 교육부 집계 결과, 수능 지원자 중 확진수험생은 총 101명이며, 이 중에서 수능 응시를 원하지 않는 수험생 15명과 수능 전 퇴원 예정인 수험생 18명을 제외하면 실제 수능에 응시하는 확진수험생은 총 68명이다.  이번 수능은 전국 86개 시험지구에서 시행되며 총 50만9821명의 수험생이 지원했다.

 

확진수험생은 전국 12개 병원과 1개 생활치료센터의 지정 병상에 배정됐으며, 안전한 시험 응시를 위한 준비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별도시험장에서 수능을 응시할 격리수험생은 총 105명이며, 이 중 자차로 이동하는 수험생이 85명, 지자체 등에서 이동지원을 받는 수험생은 20명이다. 

 

교육부와 질병청은 10월 28일부터 공동상황반을 구성하여 매일 확진 및 격리수험생을 파악했으며 지난 4일부터는 확진자 병상배정 및 시험환경 조성 등 수험생 관리 체계를 가동했다.

 

일반시험장은 1251개소를 운영하고, 별도시험장은 112개소를 마련해 3099명이 응시할 수 있다. 병원·생활치료센터는 32개소 463병상을 확보했다.

 

교육부는 수능시험 직전까지 철저한 수험생 관리를 위해 17일 전국 보건소의 근무시간을 22시까지 연장하고 수험생 신속검사 체계를 운영한다. 코로나19 증상이 의심되는 수험생이 보건소를 방문하면 신속하게 코로나19(PCR)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교육부-질병관리청 공동상황반과 관할 시도교육청에 문의하면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시험장학교, 질병관리청,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모든 수험생이 안전하게 수능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수능과 수능 이후 대학별평가 기간까지 수험생과 가족분께서도 방역 수칙을 준수하시고 외부 접촉을 자제하는 등 수능 및 대입 방역에 적극 동참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