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흐림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7.6℃
  • 흐림서울 24.6℃
  • 맑음대전 27.7℃
  • 구름조금대구 30.2℃
  • 맑음울산 28.2℃
  • 맑음광주 27.6℃
  • 맑음부산 23.7℃
  • 맑음고창 26.5℃
  • 맑음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20.6℃
  • 맑음보은 26.9℃
  • 맑음금산 26.8℃
  • 맑음강진군 26.1℃
  • 구름조금경주시 30.3℃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사람들

[선생님의 새 책] 압구정에는 다 계획이 있다

결혼과 함께 압구정동에서 두 아이를 기르게 된 현직 초등교사. 그의 눈에 비친 압구정 영유아 교육의 현실은 그간 알던 세상과는 전혀 딴판이었다.

 

‘… 어린이집 대신 놀이학교를 보내고 일반 유치원 대신 영어 유치원을 보낸다. 아이가 좀 더 커서 학교에 갈 때가 되면 모두가 사립 초등학교나 국제학교를 우선순위에 둔다. 물론 유학 보낼 시기도 틈틈이 계산하고 있다.’

 

‘다른 세상’의 영유아 교육 행태를 부모와 교육자의 시선으로 바라본다. 그리고 질문한다. 아이를 위해 돈이 아닌 본인의 시간을 기꺼이 내어줄 준비가 되어 있는지를. 부모가 될 것인지, 학부모가 될 것인지를.

 

아이에게 필요한 것은 최고급 사교육, 최고급 제품이 아닌 부모의 관심과 애정, 그리고 사랑이라는 점을 환기시킨다. 임여정 지음, 살림 펴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