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8.0℃
  • 구름조금강릉 17.1℃
  • 흐림서울 14.3℃
  • 맑음대전 15.5℃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6.1℃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7.8℃
  • 맑음고창 14.8℃
  • 구름많음제주 16.5℃
  • 흐림강화 8.7℃
  • 구름조금보은 14.4℃
  • 맑음금산 14.8℃
  • 구름조금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6.9℃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교총, 교원 백신 부작용 신속 대응 촉구

부작용 의심 사례 잇따라
"학교 지원체계 구축해야"

 

한국교총(회장 하윤수·전 부산교대 총장)은 31일 '교원 코로나 백신접종 부작용 대응체계 구축' 건의서를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에 전달하고 부작용을 호소하는 교원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촉구했다. 백신을 맞은 교원의 부작용 의심 사례가 연이어 보도되면서 교직 사회가 술렁이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화이자 백신의 경우 2차 접종 부작용이 더 심각한 것으로 알려져 교원들의 불안감을 더하고 있다.

 

교총은 "2차 접종을 마친 교직원 중 근육통, 발열 등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례가 많아 불안감이 증가하고 있을 뿐 아니라 학사 운영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최근 며칠 사이 청와대 게시판에는 백신접종 후 심각한 의심 증상을 보이는 교원의 사례가 연이어 등장했다. 특히 해당 교원이 20~30대 청년층이어서 교직사회에 던지는 충격이 크다.

 

그럼에도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의 대응은 미진하다는 게 교총의 판단이다. 교총은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에 대한 대처를 교사 개인에게만 맡기지 말고 보다 적극적인 대응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건의서에는 이상 반응 발현 교사·예비교사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및 보호 대책을 마련하고, 중증 이상 발생 시 즉각 대처 가능한 신속한 지원체계를 구축해달라는 제안을 담았다. 또한 백신접종 후 3일~2주 정도 상황을 지켜봐야 하는 점을 감안해 단위학교에서 백신접종에 따른 긴급대응 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을 요청했다. 학교별 접종상황을 고려한 임시휴업일 지정을 허용하고, 백신접종 부작용 시 병가 사용과 학사 운영에 대한 추가적인 안내가 필요하다는 내용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