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4.5℃
  • 서울 21.5℃
  • 구름조금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조금울산 26.2℃
  • 구름조금광주 26.2℃
  • 구름조금부산 24.9℃
  • 구름조금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26.8℃
  • 구름많음강화 21.4℃
  • 구름많음보은 23.9℃
  • 맑음금산 24.6℃
  • 구름많음강진군 25.7℃
  • 구름조금경주시 26.2℃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문화·탐방

지자체 문화축제 ‘수원화성문화제’와 나

지역문화제가 시민에게 미치는 영향은?

수원특례시는 ’제3기 수원화성문화제 추진위원회 출범식‘을 지난 3월 31일 오후 수원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가졌다. 이 자리에는 수원시와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를 비롯해 위촉직 추진위원 92명이 참석해 수원시장 권한대행으로부터 위촉장을 받았다. 추진위원의 임기는 2년이다. 추진위원회는 수원화성의 가치와 정조대왕의 애민정신을 알리고, 시민과 함께 지속가능한 축제를 개최하기 위해 설치 구성한 단체다.

 

이날 출범식은 식전 공연, 추진위 활동 및 수원화성문화제 영상 시청, 단체 기념사진 촬영이 있었다. 이어 수원화성문화제 및 위원 설명, 공동위원장 선임, 임원 인사 말씀, 분과 편성 및 분과위원장 선임, 폐회가 있었다. 분과위원회는 기획운영, 홍보지원, 지역참여. 모니터링, 자원봉사 등 5개 분과로 편성했다.

 

올해 축제는 제59회 수원화성문화제인데 10월 7일부터 화성광장과 화성행궁 일원에서 3일간 개최한다. 수원화성문화제는 정조대왕의 효심과 부국강병의 꿈을 바탕으로 축성된 수원화성에서 매년 펼쳐지는 역사 깊은 문화관광 축제로 자리 잡았다.

 

 

필자는 추진위원으로 참석했다. 그렇다면 수원화성문화제와 평범한 시민인 나와는 무슨 관계가 있을까? 그동안 어떤 인연을 맺어 왔을까? 지자체 문화축제가 시민의 삶에 미치는 영향은 무엇일까? 그냥 일회성 행사로 끝나고 마는 것일까? 아니면 시민의 삶에 보이지 않게 커다란 영향을 미쳤을까? 참가했던 문화제 추억을 떠올리니 오늘 출범식 감회가 새롭다.

 

수원화성문화제는 1964년 10월 15일 수원시민의 날을 기념하여 창설되었다. 초창기 명칭은 화홍문화제다. 중학교 2학년 때 처음으로 행사에 참가했다. 백일장인데 광교저수지 둑에서 열렸다. 입선엔 들지 못했지만 글짓기의 꿈을 갖게 해주었다. 그 영향이었을까? 중학교 졸업 때에는 교지에 수필이 실리기도 했다. 고등학교 때에는 학보 기자로 활동했다.

 

교육대학에서는 방송실 보도부장으로 활동했다. 초교 교사가 되어선 축제장인 공설운동장에 학생들을 직접 인솔하기도 했다. 교육 관련 신문과 잡지에 교육에 관한 글을 투고했다.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면서 중등학교 국어교사가 되었다. 교감 때에는 한교닷컴 리포터가 되었으며 교장 때에는 e수원뉴스 시민기자가 되었고 전교생 명예기자제를 운영해 글쓰기를 생활화하도록 하였다. 덕분에 지방신문 오피니언, 교육 칼럼리스트가 되었다.

은퇴 후에는 수원화성문화제를 직접 취재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2016년 서울 창덕궁에서부터 노들섬까지 현장 취재를 한 일이다. 인근 지자체장의 협조를 받아 정조대왕 능행차를 재현했는데 배다리를 건너는 장관을 보았다. 취재 후 집에 와서 보니 새 양말에 구멍이 나 있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포크댄스 강사로서 지도한 동아리가 조선백성환희마당에 연속 출연해 우수상, 참가상, 인기상을 수상했다.

 

방송대에서는 축제·이벤트관광, 관광행동론 등 전공과목을 공부했다. 지역축제에 관련한 이론적 배경이 되는 학문적 공부를 한 것이다. 2020년과 2021년엔 코로나19 거리두기 4단계 지침에 의거 축소되거나 비대면 온택트 프로그램으로 변경 운영되어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누구보다도 컸다. 올해엔 코로나가 잠잠해져 다시 성황기에 개최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

수원특례시 원년이 되는 올해 해당부서인 관광과에선 추진위원 공개모집이 있었다. 수원토박이로서 그동안 지역문화제에 관심과 애정, 경험을 바탕으로 응모했다. 드디어 추진위원이 되었다. 발대식에 참가해 보니 축제의 주체가 시민이다. 지역 연계를 통해 지역에 도움이 되는 축제를 운영하고 있다. 문화재청 공모사업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과 연계 추진한다.

 

수원화성문화제는 지자체 주도 행사가 아니다. 지자체는 재정적 행정적 지원을 한다. 수원문화재단은 축제 기획과 전문적 영역을 담당한다. 추진위원회는 시민참여 기획과 운영을 담당한다. 일회성 행사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시민의 삶에 영향을 크게 미친다. 축제에 참여했던 잠재적 교육과정이 필자의 경우처럼 인생을 바꾸어 놓았다. 축제는 참여하는 시민의 열정이 성공적으로 이끄는 것이다. 추진위원들의 아이디어 창의성과 책임감, 시민의 참여도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