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6.9℃
  • 흐림서울 23.0℃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조금대구 25.0℃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4.0℃
  • 안개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5.0℃
  • 맑음제주 25.6℃
  • 구름많음강화 24.3℃
  • 구름조금보은 22.2℃
  • 구름조금금산 21.6℃
  • 구름많음강진군 25.3℃
  • 구름조금경주시 21.8℃
  • 맑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문화·탐방

조성윤 전 경기도교육감의 아주 특별한 전시회

'조롱박과 솟대의 만남' 공예 작품전 관람기

지난 15일, 조성윤(89) 전 경기도교육감의 아주 특별한 전시회에 참석했다. 동행자는 경기교육삼락회장인 전근배 선배다. 수원에서 작품전이 열리는 하남시까지 가는데 평일임에도 도로가 차량들로 복잡하다. 다행히 이 지역에서 근무했던 선배라 지리에 밝다. 오늘 개막일에 선배가 주요 역할을 맡으셨나 보다.

 

작품전이 열리는 곳에 도착하니 바로 주인공(작가)의 자택이다. 앞마당은 미락원(味樂園)이라는 정원이다. 현직에 있을 때 정원이 있다는 말만 들었지 실제 와 본 것은 처음이다. 자택은 한옥인데 지금은 카페로 운영되고 있다. 입구에는 대형 축하 화환이 줄지어 놓여 있다. 정원에서 축하 준비하는 베짱이 악단의 연주음악이 들린다. 동행한 선배도 색소폰을 준비했다.

 

진행은 광주하남 교육삼락회 사무국장이 맡았다. 프로그램은 주요 내빈의 축하말씀, 축하 연주, 작가의 인사 말씀 순으로 진행되었다. 주요 손님은 당시 함께 근무했던 교육청 동료이자 후배들이었다. 강인수 전 수원대 부총장은 자작시를 준비해 낭송했다. 광주농고 제자도 참석했다. 손님들은 정원 그늘의 의자에 자유스럽게 앉아 간식을 먹으며 개막식을 즐겼다. 간식으로는 떡과 과일, 음료가 제공되었다.

오늘의 주인공은 조성윤 작가다. 이 자리는 전직 교육감이기 이전에 한 사람의 작가인 것이다. 그는 본인을 노동자라고 소개한다. 깜짝 놀랐다. 노동자라고? 오해는 금방 풀렸다. 노는 노인 노(老), 동은 아이 동(童). '늙은 아이'라는 말이다. 4년 전 전근배 선배 수상 축하 모임에서 교육감을 뵌 일이 있었다. 거기서 축하 삼행시, 마술, 하모니카 연주, 넌센스 퀴즈를 내며 문화상품권을 선물로 주는 모습을 본 적이 있다.

 

이 자리에서도 마찬가지다. 하모니카 연주에 깜짝 마술을 선보인다. 연주곡은 동요곡이고 마술은 입안에서 오색 테이프가 줄줄이 나온다. 관객은 함성을 지르고 환호한다. 오늘 경기교육삼락회에서 준비한 동요 가사 유인물을 보니 섬집 아기, 오빠 생각, 섬마을 선생님, 만남 등이 보인다. 베짱이 악단도 색소폰 연주로 귀에 익은 동요와 가요를 연주한다. 축하 분위기가 고조된다.

 

시간 여유가 있어 오늘의 전시작품을 둘러보았다. 정원과 카페에 수 백 점이 전시되어 있다. 조롱박과 솟대는 선조들이 애용해 온 것으로 우리의 전통이 담겨 있어 이를 재현해 전통의 명맥을 잇고자 함이란다. 관객에게 우리의 전통문화를 알리려는 것. 전시회 주제도 '조롱박과 솟대의 만남'이다.  부제는 '그대와 내가 만났 듯 당신을 기억하며'다. 이 전시회는 19일까지 이곳(하남시 대성로 83)에서 열린다.

 

작품 전시회를 연다는 것, 하루 아침에 되는 것이 아니다. 그는 1970년대 후반 남한원예고 교감 시절 농장에 조롱박을 심어 작품을 만들었다. 1980년대부터는 정원에 솟대를 세웠다가 미니솟대를 만들어 실내에 도입했다 한다. 시조생활은 교직 은퇴 후  시조시 공부를 하고 2008년 등단했다고 전해 준다. 도록을 보니 '넋두리', '내 이름은 늙은이'  두 시조가 실려 있다. 정원 두 곳에도 시조가 보인다.

 

전 교육감이시기에 문득 인생철학이나 가치관이 궁금해졌다. 그는 한 세상을 삼화(三和) 정신으로 살아왔다고 말한다. 삼화란 심화(心和), 가화(家和), 인화(人和)를 말하는데 마음과 가정과 인간관계를 편하게 한다는 뜻이다. 교육감 시절에도 경기교육에 이 세 가지를 바탕에 두었다고 한다.

 

그가 교직 후배들에게 남기고 싶은 말은 무엇일까? "나는 죄인으로서 죄책감 속에서 살고 있어요. 부모와  자식간에, 부부 사이에, 스승과 제자 사이에 반인륜적인 행위를 보면서 교육자로서 잘못을 반성하는 것이지요. 참회의 눈물을 흘린 적이 한 두번이 아닙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함께 만들어 갑시다."

이 자리에서 조성윤 전 교육감은 전근배 회장에게 흰봉투 하나를 전달한다. "전 회장이 삼락회장으로서 전 국민 우측통행 준법정신교육에 앞장서고 후배 교육자들의 국민스승 활동을 매우 고맙게 생각하고 있어요" 봉투에는 '微意' '경기교육삼락회의 발전을 기원합니다'라고 써있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