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맑음동두천 14.0℃
  • 맑음강릉 21.4℃
  • 맑음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17.7℃
  • 구름조금대구 18.8℃
  • 구름조금울산 18.7℃
  • 구름많음광주 17.3℃
  • 구름조금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7.8℃
  • 구름많음제주 17.8℃
  • 맑음강화 12.8℃
  • 구름많음보은 13.5℃
  • 구름조금금산 16.9℃
  • 구름많음강진군 12.4℃
  • 구름조금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인터뷰

“스승의날, 유쾌한 위로의 노래를 선물합니다”

전구슬 교육부 연구사, 동요 ‘선생님의 하얀 그림자’ 발표
아이들의 순수한 시선 담겨… 상호존중의 문화 만들고파
“선생님 피부에 와 닿는 교권보호 정책 만들어 나갈 것”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하굣길에 만난 우리 선생님 그림자가 길어 / 늘어진 그림자 오늘따라 힘들어 보여 / 숙제를 안해서 어두우신가 누가 선생님 힘들게 하나 / 나 때문인가 너 때문인가 너무너무 걱정돼 /선생님 그림자 우리가 밝혀주고 싶어 / 선생님 우리와 그림자 놀이하고 웃어요”
 

선생님이 언제나 천하무적인 건 아니다. 선생님도 가끔 지치고 힘들 때가 있다. 그런 선생님의 마음을 아이들의 시선에서 바라보면 어떨까. 다가오는 스승의날, 교실에서 선생님과 학생들이 함께 부르면 좋을 동요 ‘선생님의 하얀 그림자’가 4일 발표됐다. 
 

노래를 작사‧작곡한 주인공은 교육부에서 교권보호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전구슬 연구사다. 힘들 때도 있지만 학생들 덕분에 울기도 하고 웃기도 하는 교실 속 선생님의 모습을 ‘하얀 그림자’로 표현했다. ‘선생님 사랑해요’라는 부제의 노래는 경쾌한 리듬과 순수한 노랫말이 특징이다. 초롱초롱동요학교 중창단이 노래했으며 멜론과 지니뮤직, 벅스, 아이튠즈는 물론 유튜브(https://youtu.be/P8yfD8X7gpY)에서도 감상할 수 있다. 

 

“힘들고 지친 선생님의 검은 그림자가 아이들과 웃고 놀이하는 치유의 과정을 통해 하얀색으로 바뀌는 과정을 표현했습니다. 옛날에는 선생님 그림자도 안 밟는다는 이야기가 있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잖아요. 권위적인 이미지에서 벗어나 학생과 선생님이 상호존중하고 배려하는 문화를 만들고 싶었어요.”
 

진주교대 음악교육과를 졸업하고 부산대 한국음악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한 전 연구사는 그동안 30여 곡의 동요를 작곡한 음악가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 이수자이기도 한 그는 특히 국악에 조예가 깊은데 ‘상모야 돌아라’라는 동요는 5학년 음악 교과서에 수록됐을 정도다.
 

전 연구사는 학생들이 노래를 통해 배웠으면 하는 바람으로 교육활동에 작곡을 접목했다고 밝혔다. ‘졸업 그리고 시작’은 밀가루 던지기 등 좋지 않은 문화로 얼룩졌던 졸업식 문화를 바꿔보자는 취지에서 탄생한 곡이다. 세월호 아픔을 위로하는 곡 ‘바람이 머무는 그곳’은 물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래 ‘너와 나 우리 모두’ 등은 모두 그의 대표작이다.
 

2003년 부임해 교직 20년 차인 전 연구사는 현재 교육부에서 교권보호 업무를 맡고 있다. 교직 생활의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기에 선생님들의 피부에 와닿는 정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 특히 원격수업으로 교사의 사진을 합성해 유포하는 등 새로운 유형의 교권침해가 늘어나자 ‘교육활동 침해행위 및 조치 기준에 관한 고시’를 개정해 교원지위법에 의거해 처벌받을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만들었다. 이밖에도 교육활동 침해 예방 UCC 공모전, 스승의날 기념 카카오톡 이모티콘 배포, 스승의날 기념 통화연결음 제작, 교육활동 침해 예방교육 동영상 제작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왔다.
 

전 연구사는 “우리 사회가 아동학대나 학교폭력에는 민감하게 반응하는 데 비해 교권침해에 대해서는 ‘그럴 수도 있지’ 하며 참고 넘어가는 등 아직 인식이 부족한 면이 있다”며 “학생이든 교사든 모두가 존중받고 신뢰받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코로나 시국에서 방역에 수업까지 정말 고생하신 선생님들, 많이 지쳐 계실 것 같습니다. 학생들이 제 노래를 기억했다가 선생님이 힘들어하실 때 같이 부르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교육정책으로 학생과 선생님을 춤추게 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선생님들이 교육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더 노력하고 좋은 노래도 많이 만들어 유쾌하고 행복한 학교 만들기에 도움을 드리고 싶어요.”